가요음악

티브이데일리

'정희' 립제이 "메가 크루 미션 중 운 적 있다"

김종은 기자 입력 2021. 10. 14. 12:29

기사 도구 모음

프라우드먼 립제이가 가장 힘들었던 경연을 회상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오의 희망곡')에서는 프라우드먼 모니카와 립제이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립제이는 "가장 힘들었던 미션이 뭐였냐"는 물음에 "아무래도 메가 크루 미션이 가장 힘들었다. 방송에는 안 나왔는데 처음으로 울었다"고 해 '스트릿 우먼 파이터' 찐팬 김신영을 깜짝 놀라게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오의 희망곡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프라우드먼 립제이가 가장 힘들었던 경연을 회상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오의 희망곡')에서는 프라우드먼 모니카와 립제이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립제이는 "가장 힘들었던 미션이 뭐였냐"는 물음에 "아무래도 메가 크루 미션이 가장 힘들었다. 방송에는 안 나왔는데 처음으로 울었다"고 해 '스트릿 우먼 파이터' 찐팬 김신영을 깜짝 놀라게 했다.

옆에서 이 모습을 본 모니카는 "눈물 한 방울이 영화처럼 또르르 흐르더라. 그때 '아 효원이가 힘들구나'라는 걸 느꼈다. 깜짝 놀라서 달래줬다"라고 당시 상황을 들려주기도.

립제이는 눈물을 흘린 이유에 대해 "잘 하고 싶은데 상황적으로 푸시되는 상황도 있었고 압박감이 있었다. 언니가 만들어놓은 그림에 구성원으로 잘 활약하고 싶었는데 밸런스를 맞추는 게 힘들더라. 그런 점이 힘들었다"고 설명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FM4U '정오의 희망곡']



copyright(c) TV Daily. All rights reserved.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