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티브이데일리

모니카x립제이 "라디오 첫 출연, 배틀보다 떨린다"(정오의 희망곡)

김종은 기자 입력 2021. 10. 14. 12:22

기사 도구 모음

프라우드먼 모니카와 립제이가 '정오의 희망곡' 출연 소감을 전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오의 희망곡')에서는 프라우드먼 모니카와 립제이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모니카와 립제이는 "'정오의 희망곡'도 처음이고 라디오 자체가 처음이다"라고 해 김신영의 환호성을 이끌어냈다.

그런가 하면 모니카와 립제이는 최근 쏟아지는 인기에 대해 말하기도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오의 희망곡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프라우드먼 모니카와 립제이가 '정오의 희망곡' 출연 소감을 전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오의 희망곡')에서는 프라우드먼 모니카와 립제이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모니카와 립제이는 "'정오의 희망곡'도 처음이고 라디오 자체가 처음이다"라고 해 김신영의 환호성을 이끌어냈다.

두 사람은 "엄청 긴장된다. 배틀보다 떨린다. 제 목소리가 너무 잘 들려서 기분이 이상하다. 저희가 말을 언제나 함부로 했기 때문에 되게 조심스럽다"라고 전했고, 여기에 덧붙여 립제이는 "지금 너무 긴장돼서 미간만 보고 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모니카와 립제이는 최근 쏟아지는 인기에 대해 말하기도 했다. 두 사람은 "DJ 김신영이 저희 영상을 올려주셔서 울컥했다. 감사했다. 연예인분들 응원을 많이 받았는데 오늘따라 왜 이렇게 울컥했는지 모르겠다. 저희가 평소에 동경했던 분들이 응원해 주신다는 생각에 울컥했다"고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FM4U '정오의 희망곡']



copyright(c) TV Daily. All rights reserved.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