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안영미 "♥남편, 8개월만 귀국..임신 준비" 눈물의 하차 (골때녀)[종합]

하지원 입력 2021. 10. 14. 10:50

기사 도구 모음

'FC 개벤져스' 안영미가 시즌2 하차 소식을 전했다.

13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FC 개벤져스 팀의 재정비를 위한 대규모 드래프트가 펼쳐졌다.

'FC 개벤져스'의 황선홍 감독은 U-23 축구 국가대표팀 사령탑에 선임돼 '골때녀'를 떠나게 됐다.

김병지는 "시즌2에서 1위를 할 거다. 이변이 아니라 불나방을 이긴 유일한 팀으로 기적을 만들었지 않냐"며 각오를 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FC 개벤져스' 안영미가 시즌2 하차 소식을 전했다.

13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FC 개벤져스 팀의 재정비를 위한 대규모 드래프트가 펼쳐졌다.

'FC 개벤져스'의 황선홍 감독은 U-23 축구 국가대표팀 사령탑에 선임돼 '골때녀'를 떠나게 됐다. 황선홍은 “개벤져스를 맡아서 잘했기 때문에 또 다른 좋은 기회가 생겼다. 만나서 훈련하면 하루가 유쾌하고 너무 많이 웃었다"라며 감사함을 전했다. 이어 신임 감독 김병지가 등장했다. 김병지는 "시즌2에서 1위를 할 거다. 이변이 아니라 불나방을 이긴 유일한 팀으로 기적을 만들었지 않냐"며 각오를 다졌다.


이경실은 “젊은 후배들에게 기회를 주고 싶다”, 이성미는 "나는 나이가 많아서 빠지는 게 맞다. 젊은 투력이 맞다"며 시즌2 멤버 구성에 대해 언급했다. 이성미는 "남을 사람 서고 갈 사람은 앉아라"고 말했다. 이에 잔류 멤버로 오나미 조혜련 김민경이 남게됐다. 

신봉선과 안영미는 "시즌2는 못 갈 것 같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누구보다 축구에 진심이었던 신봉선은 "다친 상태로 급하게 연습을 들어가야 한다. 나도 우리가 이겼으면 좋겠는데 내가 한자리를 차지할 수가 없다"라고 전했다. 지난 올스타전 당시 신봉선은 손목 부상으로 인해 아직도 회복 중인 상태라고. 신봉선은 "미안한데 언니 없이 해줘야 할 것 같다. 그래서 전화해서 운동 갔냐고 물어본 거다"라며 미안함을 전했다.

이성미는 "하고 싶은 열정은 크지만 팀에게 민폐가 되면 안 된다고 생각한 거다. 결심을 얘기하면 민경이나 나미가 기가 죽거나 힘들어할까 봐 마음에 담고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안영미는 "이번에 남편이 8개월 만에 미국에서 귀국한다. 두 달이라는 짧은 시간 동안 임신 계획이 있다. 제가 골키퍼가 돼서 공을 한번 받아볼까 한다. 곧 있으면 40살이고 이번이 아니면 남편이 언제 돌아올지 모른다"고 전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FC 개벤져스' 새 멤버 오디션이 펼쳐졌다. 참가자는 총 11명으로 이은형, 홍현희, 허민, 김지민, 김승혜, 권진영, 고유리, 심진화, 박은영, 김혜선, 박소영이 열정적으로 오디션에 임했다. 

‘골 때리는 그녀들'은 매주 수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사진=SBS 방송화면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