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YTN

'마이네임' 한소희 "첫 액션 도전, 잔꾀 부리면 망하겠구나 싶어"

이유나 입력 2021. 10. 05. 11:30

기사 도구 모음

'마이 네임' 한소희가 처음으로 액션에 도전한 소감을 밝혔다.

5일 오전 넷플릭스 시리즈 '마이 네임'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마이 네임'은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조직에 들어간 '지우'가 새로운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한 후 마주하는 냉혹한 진실과 복수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 네임' 한소희가 처음으로 액션에 도전한 소감을 밝혔다.

5일 오전 넷플릭스 시리즈 '마이 네임'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이날 현장에는 배우 한소희, 박희순, 안보현, 김상호, 이학주, 장률과 김진민 감독이 참석해 작품과 관련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마이 네임'은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조직에 들어간 '지우'가 새로운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한 후 마주하는 냉혹한 진실과 복수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넷플릭스 시리즈 '인간수업'으로 파격적인 설정과 완성도 높은 연출을 보여주며 호평을 받은 김진민 감독이 넷플릭스와 함께하는 두 번째 연출작으로 기대를 모은다.

드라마 '부부의 세계' '알고있지만,'에서 다채로운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한소희가 주인공 지우 역을 맡아 극을 이끈다.

이날 한소희는 "복수라는 한가지 목적을 가지고 목적만을 위해 나가는 처절함이 대본 안에 나왔던 것 같다. 말이나 얼굴로 표현은 해봐도 몸으로는 감정을 표현해보는 건 아직 경험해보지 못했다. 대본을 봤을 때 재밌게 읽었고, 이건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처음 들었다"고 작품에 참여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마이 네임'을 통해 파격변신을 이루게 된 한소희는 자신이 맡은 캐릭터에 대해 "복수를 위해 미래와 이름을 다 버린 캐릭터다. 복수가 전부인 캐릭터다. 아름다운 나이에 아버지를 잃게 되고, 복수의 대상을 찾아 떠날 수밖에 없는 것이 안타까우면서도 강단 있게 느껴진다"라고 설명했다.

또 한소희는 첫 액션 연기 도전에 대해 "처음에는 알량한 패기와 함께 액션스쿨에 가서 하루 수업을 받아봤다. 아, 이거는 잔꾀를 부리는 순간 망하겠구나 싶었다. 무조건 시간 투자를 많이 해야할 것 같았다. 처음이다 보니, 그리고 저 혼자 하는 게 아닌 상대와 합을 맞춰 하나의 동작을 만드는 것이라 부담이 컸다. 혹여나 다칠까 조심스럽게 하기도 했다. 힘들었다"고 말했다.

한편, '마이 네임'은 10월 15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사진=넷플릭스]

YTN star 이유나 (lyn@ytnplus.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winter@ytnplus.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