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뉴스엔

'연모' 로운, 사극 첫 도전 이유 "여러 이야기 할 수 있겠다는 확신"

김명미 입력 2021. 10. 01. 08:57

기사 도구 모음

'연모' 로운이 '휘운 커플 케미'를 핵심 관전 포인트로 꼽았다.

오는 10월 11일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연모'(연출 송현욱, 이현석, 극본 한희정, 제작 이야기사냥꾼, 몬스터유니온)는 로운의 첫 사극이다.

로운은 그를 "새털구름 같은 친구"라고 표현했다.

자신의 캐릭터 이외에 로운 역시 기대하고 있는 포인트는 바로 "휘와 지운의 케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김명미 기자]

‘연모’ 로운이 '휘운 커플 케미'를 핵심 관전 포인트로 꼽았다.

오는 10월 11일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연모’(연출 송현욱, 이현석, 극본 한희정, 제작 이야기사냥꾼, 몬스터유니온)는 로운의 첫 사극이다. 그는 “여러 이야기를 할 수 있겠다”는 확신과 사극에 도전하고 싶었던 의지 때문에 작품을 택했다. 그리고 “현대극과는 달리 표현에 어느 정도 제한이 있다. 그래서 적당한 선을 유지하면서, 그 안에서 신선한 표현을 하기 위해 노력했다”는 과정을 거쳤다.

로운이 연기하는 ‘정지운’은 왕세자 이휘(박은빈)의 스승으로, 밝고 호탕한 사내 중의 사내다. 그리고 마음 한 켠엔 첫사랑의 아련한 추억을 품고 있다. 로운은 그를 “새털구름 같은 친구”라고 표현했다. “겉으로는 맑아 보이지만, 그 속에 비가 많다”는 것이 그 이유였다. “시대의 법도에서 벗어나 진정한 자유를 추구한다. 그 과정에서 신념이 무너지는 등 슬픔과 좌절을 겪는다. 그 길이 순탄치 않을 것 같다”는 사연도 함께 암시했다.

자신의 캐릭터 이외에 로운 역시 기대하고 있는 포인트는 바로 “휘와 지운의 케미”다. “엄청난 비밀을 품고 있는 휘는 자신을 지키기 위해 ‘5보’ 거리를 둔다. 그것이 그의 생존방식이다. 반대로 지운은 상처가 있지만 사람들을 곁에 두고 그들에게 위로를 받는다”며, 이렇게 상반되게 살아온 두 사람이 점차 서로에게 스며드는 과정이 흥미로울 것 같다는 것.

그만큼 상대역과의 호흡이 중요했다. 그래서 로운은 “현장에서 박은빈 선배와 얘기도 많이 하고, 아이디어도 내면서 내용을 오밀조밀하게 채우려고 하고 있다. 매일매일 매 순간 서로 의견을 나누는 게 일상이 됐다”고 밝힐 정도로 긴밀하게 협업을 이뤄가고 있다. 두 대세 배우가 함께 쌓아갈 ‘휘운 커플’의 아련한 궁중 로맨스와 케미가 더욱 기다려지는 이유다.

(사진=이야기사냥꾼, 몬스터유니온)

뉴스엔 김명미 mms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