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스타뉴스

조현훈 감독 "'홈타운' 주진 작가=나 맞다..성추행 깊이 반성"[공식][전문]

한해선 기자 입력 2021. 09. 28. 16:09 수정 2021. 09. 28. 16:26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한해선 기자]
조현훈 감독 /사진=홍봉진기자 honggga@

조현훈 감독이 tvN 새 수목드라마 '홈타운'의 주진 작가로 필명을 바꿔 활동한 것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조현훈은 28일 스타뉴스에 공식 입장으로 "주진이라는 필명의 작가는 제가 맞으며, 2013년 해서는 안 될 잘못을 영화계 동료에게 한 것 또한 제가 맞다"고 밝혔다.

조현훈은 2016년 첫 장편 '꿈의 제인'으로 데뷔해 활동하다가 2018년 3월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된 바 있다. 당시 제보자 A씨는 조현훈이 2013년 인디포럼 폐막식 후 뒤풀이 자리에서 자신에게 성추행을 가했다고 폭로했다.

해당 내용의 보도 이후 조현훈은 자신의 SNS를 통해 성추행 가해 사실을 인정, "앞으로 일체의 공식 활동과 작업을 중단하고 자숙과 반성의 시간을 갖겠다"고 했다.

이후 3년이 지난 최근, 조현훈 감독은 주진이란 필명을 쓰고 '홈타운' 작가로서 작품에 참여했다. '홈타운'이 지난 22일 첫 방송을 시작한 후 이 같은 내용이 뒤늦게 알려진 것.

조현훈은 "저는 당시에도 지금도 그 일을 부정하거나 숨기려고 하는 의도는 없었으며, 그 마음은 변치 않았다. 저는 그 일에 대해 여전히 끊임없이 되뇌이고 반성하고 있다"며 "저로 인해 상처받으신 분께 도움이 된다면 무엇이라도 하겠다. 제 잘못을 잊지 않고, 마음 깊이 반성하고 뉘우치며 살겠다"고 전했다.

조현훈 입장 전문
조현훈입니다.
전일 보도 된 기사에 대해 조심스럽지만 제 입장을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주진이라는 필명의 작가는 제가 맞으며, 2013년 해서는 안 될 잘못을 영화계 동료에게 한 것 또한 제가 맞습니다.

제 과오로 인해 고통받은 분과 영화계 동료들, 지금 방영 중인 작품의 시청자 및 관계자 분들께도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 전합니다.

저는 당시에도 지금도 그 일을 부정하거나 숨기려고 하는 의도는 없었으며, 그 마음은 변치 않았습니다. 저는 그 일에 대해 여전히 끊임없이 되뇌이고 반성하고 있습니다.

저로 인해 상처받으신 분께 도움이 된다면 무엇이라도 하겠습니다. 제 잘못을 잊지 않고, 마음 깊이 반성하고 뉘우치며 살겠습니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