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마이데일리

'달리와 감자탕' 김민재X박규영, 초밀착 현장 포착.."본격적으로 엮인다"

입력 2021. 09. 28. 16:06

기사 도구 모음

KBS 2TV 수목드라마 '달리와 감자탕'(극본 손은혜 박세은 연출 이정섭)의 김민재와 박규영이 야심한 시각 길 한가운데서 포개진 장면이 포착돼 시청자들에게 설렘을 전달한다.

'달리와 감자탕' 제작진 측은 "오는 29일 방송될 3회부터 김민재와 박규영이 본격적으로 엮이기 시작한다. 무학과 달리는 채권자와 채무자의 관계이지만 둘 사이에 설렘과 떨림을 가져다줄 사건이 벌어질 예정"이라고 귀띔해 3회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KBS 2TV 수목드라마 '달리와 감자탕'(극본 손은혜 박세은 연출 이정섭)의 김민재와 박규영이 야심한 시각 길 한가운데서 포개진 장면이 포착돼 시청자들에게 설렘을 전달한다. 미술관에서 모양 빠지는 재회를 한 김민재와 박규영이 왜 한밤중에 단둘이 설렘 유발 무드를 자랑 중인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달리와 감자탕' 측은 28일 진무학(김민재)과 김달리(박규영)의 '한밤중 심장 떨리는 초밀착 현장' 스틸을 공개했다.

'달리와 감자탕'은 '무지-무식-무학' 3無하지만 생활력 하나는 끝내 주는 '가성비 주의' 남자와 본 투 비 귀티 좔좔이지만 생활 무지렁이인 '가심비 중시' 여자가 미술관을 매개체로 서로의 간극을 좁혀가는 '아트' 로맨스이다.

지난주 방송된 '달리와 감자탕' 1-2회에서 무학과 달리는 네덜란드에서 오해에서 시작된 꿈 같은 첫 만남을 가졌다. 그러나 2회 말미 한국으로 돌아온 무학과 달리가 미술관에서 모양 빠지는 자세로 재회하는 장면이 엔딩을 장식해 향후 스토리 전개에 기대감을 유발했다. 특히 무학이 청송미술관에 20억을 빌려줬고, 달리가 청송미술관의 새 관장에 임명되면서 두 사람이 채권자와 채무자로 엮일 것이 예고돼 더욱 흥미진진해진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 무학과 달리는 야심한 시간 아무도 없는 길 한복판에서 포개진 채 누워 '설렘 유발 무드'를 자랑하고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두 사람은 쌍방향으로 놀라 토끼 눈이 된 상태에서 서로를 바라보고 있다. 특히 무학은 난처함과 설렘이 동시에 엿보이는 눈빛을 자랑하면서 달리의 손목을 살포시 잡고 있어 두 사람 사이에 어떤 일이 있었는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무엇보다 무학과 달리는 네덜란드에서 처음 만났던 당시, 정전 사고로 이미 초밀착 포개짐 사고를 겪었던 터. 채권자와 채무자로 재회한 두 사람이 네덜란드 정전 사고와 복사 붙여넣기 한 자세로 누워 있는 사연을 무엇일지 기대감이 수직 상승한다.

'달리와 감자탕' 제작진 측은 "오는 29일 방송될 3회부터 김민재와 박규영이 본격적으로 엮이기 시작한다. 무학과 달리는 채권자와 채무자의 관계이지만 둘 사이에 설렘과 떨림을 가져다줄 사건이 벌어질 예정"이라고 귀띔해 3회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했다.

한편 '달리와 감자탕'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