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단독] 노엘, 음주운전·경찰 폭행 논란 끝 소속사 전속계약 해지

백지은 입력 2021. 09. 28. 15:4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래퍼 노엘이 소속사와의 전속계약을 해지했다.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노엘은 최근 소속사 글리치드컴퍼니와의 협의 끝에 전속계약을 해지하기로 합의했다.

노엘은 18일 오후 10시 30분쯤 서울 서초구 반포동 성모병원사거리에서 벤츠 차량을 몰다 접촉사고를 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음주측정을 요구했으나, 노엘은 이에 불응하며 경찰관의 머리를 들이받았다. 결국 노엘은 도로교통법상 음주측정거부 및 무면허운전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노엘은 2019년에도 음주운전 교통사고를 내고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해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그러나 집행유예 기간에 현행범으로 체포됐음에도 불구속 수사가 이뤄지며 '특혜 논란'이 야기됐다. 네티즌들은 노엘의 아버지인 장제원 국민의 힘 의원 퇴출 청원을 제기하는 한편 노엘을 구속하라는 시위를 진행했다.

노엘은 자신의 SNS에 사과문을 게재하고 장제원 의원도 공식사과에 나섰으나 이미 반발 여론은 거셌다. 결국 장 의원은 28일 자신의 SNS에 "단 1분도 버티기 힘들었다. 국민께 면목이 없고 윤석열 후보께 죄송한 마음 가눌 길이 없었다. 가정은 쑥대밭이 됐다. 죄송하고 송구스럽지만 결국 후보의 허락을 득하지 못하고 캠프 총괄실장직을 내려놓는다. 자식을 잘못 키운 아비의 죄를 깊이 반성하며 자숙의 시간을 가지겠다. 죄를 진 못난 아들이지만 그동안 하지 못했던 아버지로서의 역할도 충실히 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조만간 노엘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백지은 기자 silk781220@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