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뉴스엔

'하이클래스' 조여정-김지수, 장례식장 출동 형사들에 급변한 표정[오늘TV]

이민지 입력 2021. 09. 28. 13:02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민지 기자]

조여정과 김지수가 우현주 장례식장에서 조우한다.

tvN 월화드라마 ‘하이클래스’(극본 스토리홀릭/연출 최병길) 측은 9월 28일 국제학교 이사장 도진설(우현주 분)의 장례식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남지선(김지수 분)은 국제학교 이사장 도진설(우현주 분)이 자신의 뜻대로 움직여주지 않자, 홍콩의 비밀 클럽 마담이자 재계 막후 실세였다는 그녀의 과거를 빌미로 압박해 긴장감을 자아냈다. 특히 말미에는 송여울에게 죽은 남편 안지용(김남희 분)의 생전 행보에 대해 말해주겠다던 도진설이 쓰러진 채 발견되는 충격적인 엔딩이 그려졌다.

공개된 스틸에는 국제학교 이사장 도진설의 장례식에서 만난 송여울, 남지선의 모습이 담겨있어 눈길을 끈다. 추모사를 전하고 자리에 앉은 송여울의 표정에서 단단한 마음가짐이 느껴진다. 반면 남지선은 살짝 미소를 띠고 있는 모습. 상이한 표정으로 나란히 앉은 두 사람 사이에 흐르는 미묘한 긴장감이 시선을 떼지 못하게 한다.

하지만 이내 장례식장에 긴급 출동한 구용회(권혁 분)를 비롯한 형사들로 인해 송여울, 남지선의 표정이 급변해 긴장감을 높인다. 남지선의 비서 안승조(이채민 분)가 형사들의 앞을 막아선 가운데, 충격에 휩싸인 송여울과 미소는 온데간데 없이 싸늘하게 식은 남지선의 표정이 포착된 것. 이에 장례식장에 모인 이들 중 도진설 살인 용의자가 있는 것인지 본 방송에 관심이 증폭된다. 28일 오후 10시30분 방송. (사진=tvN)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