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엔

박명수 "백신 3차 맞아도 괜찮다고 큰소리쳤다 컨디션 난조"(라디오쇼)

이해정 입력 2021. 09. 28. 11:34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해정 기자]

박명수가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 후 후유증을 겪었다고 호소했다.

9월 28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김태진과 함께하는 모발 모발 퀴즈쇼가 펼쳐졌다.

이날 박명수는 어설픈 애드리브를 했고, 김태진은 "오늘 컨디션이 안 좋은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박명수는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 때문이라고 밝히며 "'남자가 뭐가 아프냐' '3차 맞아도 괜찮다'도 큰소리쳤다가 컨디션이 안 좋다. 얼음찜질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이에 김태진은 "저도 뭐가 아프냐고 했다가 지옥을 맛봤다"고 공감했다.

(사진=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뉴스엔 이해정 haeju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