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송해나 "7개월 전 헤어진 전 남친, 많이 좋아했지만 경제적 문제로 이별" 눈물(연애도사2)

박정민 입력 2021. 09. 28. 05:44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박정민 기자]

모델 송해나가 최근 헤어진 전 남자친구를 떠올리며 눈물을 보였다.

9월 27일 방송된 SBS플러스, 채널S '연애도사 2'에 송해나가 출연했다.

사주 도사는 "문제가 생기면 원인을 자신에게서 찾으려고 한다. 지나간 인연에 대해서도 한때 사랑했던 사람이니까 아름답게 마무리하고 싶어하는 건 굉장히 선한 마음이다. 지나간 연애에 대한 감정이 오래오래 남는다. 시간이 흘러도 곱씹고 이렇게 했더라면 다른 관계이지 않을까 그런 생각을 늘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송해나는 "정말 좋아했던 사람이 있었는데 헤어질 때도 마음 아프게 헤어졌다. 아직도 미안하다. 경제적인 이유 때문에 정말 좋아하는 사람을 놓친 건 아닐까"라며 눈물을 흘렸다.

경제적 이유 때문에 헤어졌냐고 묻자 송해나는 "꼭 그런 건 아닌데 나이도 있고 저도 결혼을 생각해야 해서 그게 컸던 것 같다. 좋았던 사람들이 아직 가슴이 아프다"고 털어놨다.

이어 "헤어진 지 1년 좀 안 됐다. 7개월 좀 넘은 것 같은데 이 분이랑도 3년 반 정도 연애했다. 결혼 생각까지 할 정도로 좋아했던 사람이었다. 그런데 경제적인 문제가 약간 걸렸다. 그게 좀 걸려서 결혼까진 안 되지 않을까 의문이 든 순간부터 어려웠다. 더 기다려볼까 했다가 오빠도 놓아줘야 할 것 같다고 말했었다"고 전했다.

(사진=SBS플러스, 채널S '연애도사 2' 캡처)

뉴스엔 박정민 odul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