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한국

박은지 "친구 남친 소개로 美 교포 남편 첫 만남..연애 6개월 만에 결혼"('동상이몽2')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입력 2021. 09. 27. 23:47

기사 도구 모음

방송인 박은지가 미국 교포인 남편과의 러브스토리를 소개했다.

27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결혼 4년차에 임신 8개월에 접어든 박은지가 스페셜MC로 출연했다.

이날 박은지는 연애 6개월 만에 미국 교포인 남편과 결혼해 미국에서 신혼생활을 시작한 데 대해 "너무 빨리 하니까 어떤 분들은 혹시 임신한 게 아니냐 했다. 전혀 그건 아니었다"며 남편과 처음 만나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방송인 박은지가 미국 교포인 남편과의 러브스토리를 소개했다.

27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결혼 4년차에 임신 8개월에 접어든 박은지가 스페셜MC로 출연했다.

이날 박은지는 연애 6개월 만에 미국 교포인 남편과 결혼해 미국에서 신혼생활을 시작한 데 대해 "너무 빨리 하니까 어떤 분들은 혹시 임신한 게 아니냐 했다. 전혀 그건 아니었다"며 남편과 처음 만나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그는 "제 친한 친구의 남자친구가 저를 보더니 자기 친척하고 되게 잘 어울릴 것 같다고 했다. 미국 교포인데 일본에 출장을 와 있다고 연락하면 잠깐 올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는데 바로 왔다"며 "기대를 하나도 안 했는데 봤는데 괜찮은 거다. 이상형에 가까운 것 같다"고 밝혔다.

박은지는 남편이 그룹 솔리드의 이준을 닮았다며 "요즘으로 말하면 약간 로꼬 느낌"이라고 전했다.

그는 소개팅을 한 지 이틀 만에 남편이 미국에 돌아가면서 장거리 연애가 시작됐다며 "되게 안달이 나잖나. 두 달에 한 번씩 보고, 한 달에 한 번씩 보면서 되게 애틋해지고 후다닥 됐던 것 같다"고 말했다.

결혼 4년차에 접어든 'LA댁' 박은지는 요즘 자주 하는 말이 '듣고 있어요?'라고 밝혀 궁금증을 낳았다.

그는 "미국에 있다보니까 말이 통하는 사람이 한정돼 있다"며 "사실 처음 남편이 마음에 들었던 건 츤데레 같은, 말없이 가만히 있다가 뭐 하나 툭 챙겨주고 할 말만 하는 느낌이 너무 좋았다"고 털어놨다.

남편이 말이 많은 자신과는 전혀 반대라는 박은지는 "주말 같은 경우에는 눈 뜨는 순간부터 말을 해서 잠들 때까지 말을 한다. 남편은 듣는 스타일인데 어느 순간부터는 내 얘기를 듣고 있는 건가 싶다"고 전했다.

이에 김구라는 "남편이 좋은 사람이다. 그래도 듣는 척은 하는 거니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eun@sportshankook.co.kr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