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티브이데일리

'그림맛집 미·알·랭' 월요일의 교양, 그림과 음식 (첫방) [종합]

이기은 기자 입력 2021. 09. 27. 23:37

기사 도구 모음

'그림맛집 미·알·랭'이 명화 비화에 더불어 미식을 향료처럼 더하며, 교양 있는 월요일 밤의 '양념'으로 거듭났다.

27일 밤 방송된 MBC 교양프로그램 '그림맛집 미·알·랭' 첫 방송에서는 김민경, 유병재, 박준우 셰프 등 출연 아래 명화 속 비화와 음식 토크쇼가 첫 포문을 열었다.

첫 방송은 기획의 참신함대로 명화의 다채로운 비화를 흥미롭게 전달하는 한편, 그림 속에 드러난 음식들을 직접 맛보고 당시를 상상해보는 재미가 가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그림맛집 미·알·랭’이 명화 비화에 더불어 미식을 향료처럼 더하며, 교양 있는 월요일 밤의 ‘양념’으로 거듭났다.

27일 밤 방송된 MBC 교양프로그램 ‘그림맛집 미·알·랭’ 첫 방송에서는 김민경, 유병재, 박준우 셰프 등 출연 아래 명화 속 비화와 음식 토크쇼가 첫 포문을 열었다.

이날 레오나르도 다 빈치 명화 ‘최후의 만찬’에 관한 다양한 뒷이야기들이 공개됐다. 예수와 제자들의 식사 자리를 담은 이 그림에서, 예수는 제자들에게 “너희들 중 날 매신한 사람이 있다”고 말했다.

유다, 사도 요한 등 제자들의 표정은 그림 속에서 모두 각양각색이었다. 이 가운데 전문가 패널은 레오나르도 다 빈치가 다른 예수 그림과 달리 후광을 그리지 않고, 이들을 평범한 사람처럼 그린 것이 특징이라고 귀띔했다.

미식 토크쇼인 만큼 명화 속 음식에 대한 비화도 전해졌다. 당시 이들이 먹었을 빵(맛초)과 와인이 제공됐다. 박준우 셰프는 “발효하지 않은 빵 같다. 딱딱하다”라고 말했다. 전문가는 “왜 예수는 이런 빵을 먹었을까. 당시는 유대인들의 중요한 명절인 유월절이었다. 지금도 유대인들은 이 명절마다 쓰고 딱딱한 이 맛초를 먹는다”라고 말했다.

또 하나, 맛초볼이 제공됐다, 맛초를 넣고 함께 먹는 국물 요리였다. 와인은 향신료 와인으로 다소 투박한 맛이 특징이었다. 화학 성분이 들어가지 않은 거친 와인으로, 계피 향 등이 매력적인 음료로 알려졌다. 와인은 당시 유럽 사람들의 물과도 같은 대표 음료였다는 사실도 드러났다.

명화 속 원근법,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미술 업적 등도 상세히 조명되며 시청자들에게 조각 상식을 전달했다.

@1

해당 프로그램은 명화 속 숨은 음식을 맛보며 예술, 역사, 당시 사람들의 비화를 전하는 미술, 미식 토크쇼로 출범했다. 첫 방송은 기획의 참신함대로 명화의 다채로운 비화를 흥미롭게 전달하는 한편, 그림 속에 드러난 음식들을 직접 맛보고 당시를 상상해보는 재미가 가득했다.

역사와 미식, 미술, 당시 사람들의 사연들이 모두 녹아 난 이 참신한 ‘토크쇼’는 월요일 저녁, 시청자들에게 교양을 전달하는 막간 프로그램으로 적절해 보인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그림맛집 미·알·랭’]



copyright(c) TV Daily.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