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머니S

"한달 수입만 5000만원".. 임혁필, 한강변 귀족 된 사연

김유림 기자 입력 2021. 09. 27. 12:36

기사 도구 모음

개그맨 임혁필이 한강변 아파트에 거주중인 근황을 전했다.

 27일 방송된 tvN STORY '프리한 닥터M'에는 샌드 아티스트로 변신한 개그맨 임혁필이 출연했다.

'땅그지' '세바스찬' 등으로 개그맨으로서 전성기를 보낸 임혁필은 쟁쟁한 후배들이 많이 등장하고 공개 코미디 생태계가 변화하면서 전공인 서양화를 살려 샌드 아티스트로 제2의 도전을 시작했다고.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임혁필은 "20년 전 한 달 수입이 5000만원이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사진='프리한닥터' 방송캡처

개그맨 임혁필이 한강변 아파트에 거주중인 근황을 전했다. 27일 방송된 tvN STORY '프리한 닥터M'에는 샌드 아티스트로 변신한 개그맨 임혁필이 출연했다.

1997년 KBS 13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한 임혁필은 ‘개그콘서트’에서 맹활약하며 대한민국 공개 코미디 시대를 열었던 원조 뼈그맨 중의 한 명. 

임혁필은 시청률 37%까지 기록한 최고 인기 프로그램 중의 하나였던 ‘개그콘서트’ 출연 당시에 촬영한 광고 CF로 한 달 수입 5000만원을 달성한 전성기 시절, 전국적으로 큰 사랑을 받았던 ‘영국의 권위 있는 귀족, 순수한 혈통, 루이 윌리암스 세바스챤 주니어 3세’ 캐릭터 탄생 비화 등 유쾌한 에피소드를 대방출했다.

임혁필은 "당시 아파트 한 채 샀는데 올랐더라. 지금 강변 쪽에 산다"고 자랑했고, 오상진은 "진짜 권위 있는 귀족"이라고 혀를 내둘렀다.

'땅그지' '세바스찬' 등으로 개그맨으로서 전성기를 보낸 임혁필은 쟁쟁한 후배들이 많이 등장하고 공개 코미디 생태계가 변화하면서 전공인 서양화를 살려 샌드 아티스트로 제2의 도전을 시작했다고.

임혁필은 "제가 시작할 때는 샌드 아티스트를 하는 분들이 많지 않아 유튜브를 보고 독학했다"고 말했다. "비극과 희극은 종이 한 장 차이"라는 임혁필은 감동적인 이야기가 담긴 샌드 아트로 MC들을 울컥하게 했다. 

김유림 기자 cocory0989@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