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텐아시아

박명수 "비트코인 조장 방송 NO"..기욤 패트리, 5년 전 구입→60~70배 올라 ('라디오쇼') [종합]

노규민 입력 2021. 09. 27. 12:27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라디오쇼' 보이는 라디오./


프로게이머에서 재테크 전문가로 거듭난 기욤 패트리가 비트코인에 대해 이야기 했다.

27일 방송된 KBS Cool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이하 '라디오쇼')에는 프로게이머 출신 방송인 기욤 패트리가 출연했다.

이날 기욤 패트리는 "4~5년 전에 비트코인을 처음 시작 했다. 처음엔 700불(한화 82만원) 정도였다. 지금 가격은 한국돈으로 5000만원 정도 된다"라며 "처음 살 때보다 60~70배 정도 올랐다. 하지만 처음엔 잘 몰라서 별로 안 샀다. 열심히 공부 해서 점점 더 샀다. 아직 안 팔았다"라고 밝혔다.

비트코인에 대해 이야기 하기 전 기욤 패트리는 한국으로 오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캐나다에서 프로게이머로 활동, 스타크래프트 대회에서 우승도 차지했다. 기욤 패트리는 "미국, 캐나다에서 스타크래프트 인기가 떨어질 때 쯤 한국에서 인기가 높아졌다. 그래서 스타크래프트를 하러 한국으로 왔다"라며 "한국에서의 대회 규모가 컸다. 1등 상금이 3000만원인데 2등 했다. 이후에 한국이 너무 재미있어서 다시 오게 됐다"라고 밝혔다.

기욤 패트리는 게이머 활동을 그만 둔 이유에 대해 "스타그래프트 인기가 그렇게 오랫동안 이어질 지 몰랐다. 점점 실력이 떨어져서 그만 뒀다"라며 "보통 프로게이머 수명이 짧다. 20~24살까지 상금을 받아 돈을 벌기도 하지만 점점 손이 느려진다"라고 웃픈 현실을 전했다. 

그러면서 기욤 패트리는 "부모님의 입장에서 게임만 하면 반대하길 바란다. 공부도 잘 해야 한다"라며 "게임하는 친구들이 많지만 프로는 많지 않다. 모든걸 포기하고 시작하면 안 된다. 될 확률이 적다. 공부를 병행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기욤 패트리는 결혼 비하인드도 전했다. 그는 "처음엔 여행하려고 캐나다로 갔다. 2주 정도 있다가 여자친구가 돌아 갔는데 서로 너무 보고 싶었다. 결국 여자친구가 다시 왔고, 계속 붙어 있었다. 코로나 때문에 하루 24시간을 붙어 있었는데, 10년 정도 만난 커플보다 같이 보낸 시간이 더 많았을 것이다. 그렇게 결혼했다. 캐나다에서 호적 신고를 했고 내년 봄 쯤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기욤 패트리는 "여자친구에게 평생 일 안 해도 된다고 말했다"라고 덧붙였다.

기욤 패트리는 '탈모'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말했다. 그는 "다 밀고 싶다. 그런데 와이프가 반대해서 머리카락을 이식 해야할 것 같다"며 아쉬워 했다. 박명수가 "밀면 그만인가? 탈모가 고민스럽지는 않나. 솔직히 저는 고민이다"라고 털어놓자 기욤 패트리는 "저는 괜찮은데 주변에서 놀리니까 이식이라도 해야될 것 같다"라고 했다.

또한 기욤 패트리는 '임요한'에 대해 "역사상 제일 잘했던 스타크래프트 선수"라고 극찬했다. 그는 "게임이라는게 혼자 잘하기 힘든데 늘 혼자서 하늘을 찍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홍진호는 요한이 형과 비교 했을 때 또 다르다. 여러가지를 잘한다"고 에둘러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기욤 패트리는 "비트코인은 어떤 나라에서 만든것도, 회사에서 만든 것도 아니다. 비트코인 만든 사람 있지만 컨트롤 하지 않는다. 각자의 사람들이 만드는 테크놀로지다"라면서도 "변동성이 주식보다 9배 크다. 주식이 무섭다고 하는 사람들이 비트코인 하면 심장이 쿵쿵 할 것"이라고 했다.

또 기욤 패트리는 "비트코인을 4년이상 갖고 있는 사람 중에 돈을 잃어 본 경우가 없다. 10년 정도 가지고 있으면 좋은 결과가 올 것이다. 100배 올라가거나 0배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기욤 패트리는 박명수에게 "비트코인을 시작할 마음이 있으면 오늘 시작해라"라고 했다. 그는 "저도 처음엔 조금 밖에 안 넣었다. 가지고 있다가 공부하면서 많이 넣기 시작했다"고 강조했다.

박명수는 "여러분들에게 투자를 장려하는 게 아니다. 이렇게 성공하신 분도 있다는 걸 보여드리기 위함이다. 비트코인 조장 방송이 아니다"라고 강조하며 기욤 패트리를 향해 "앞으로도 사람들이 투자로 손해보지 않는 조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