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스포츠동아

'음주운전' 리지 눈물 "실망시켜 죄송, 기회 주셨으면" [종합]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입력 2021. 09. 27. 12:10

기사 도구 모음

가수 겸 배우 리지(29·본명 박수영)가 눈물을 흘리며 용서를 구했다.

2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1단독 양소은 판사는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 관한 법률위반(위험운전치상)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리지의 첫 공판을 진행했다.

재판을 마친 후 리지는 취재진 앞에서 "진심으로 죄송하다" "실망시켜 죄송하다" 등의 말을 전했다.

사고 직후 리지는 현장에서 음주운전 사실을 인정했고 지난 14일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눈물을 쏟으며 사과하기도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닷컴]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종합] ‘음주운전’ 리지 눈물 “실망시켜 죄송, 기회 주셨으면”

가수 겸 배우 리지(29·본명 박수영)가 눈물을 흘리며 용서를 구했다.

2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1단독 양소은 판사는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 관한 법률위반(위험운전치상)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리지의 첫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검찰은 만취 상태로 운전하다 사고를 낸 리지에게 징역 1년의 실형을 구형했다. 리지 측 변호인은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했으며 피해자에게 사과했고 합의했다고 밝혔다.

리지는 최후 진술에서 울먹이며 “평소 음주운전을 좋지 않게 생각하고 음주 차량을 신고해왔다. 내 잘못으로 평생 해서는 안 될 범법 행위를 했고 사고(가) 났다. 직접 신고해 자수했지만, 스스로 말과 행동이 다른 자가당착에 이르러 굉장히 반성하고 후회하고 있다”고 읍소했다. 그는 “스스로 정말 실망스럽고 부끄럽다”면서 “사건 후 매일 후회와 죄책감으로 현실에서도 꿈에서도 반성하며 자책하며 살고 있다. 한 번만 기회를 주신다면 그간 삶을 돌아보고 다시 한 번 스스로를 사랑하는 내가 될 수 있게 감히 부탁드린다”고 선호를 호소했다.

리지는 “사고를 일으킨 내가 정말 무섭습니다만 이 곳에 서서 법의 심판 받는 것이 더 무섭다. 더는 사건사고로 이곳에 올 일 없을 거라 약속드리며 많이 베풀고 봉사하며 바람직한 인간으로 살겠다”고도 말했다.

재판을 마친 후 리지는 취재진 앞에서 “진심으로 죄송하다” “실망시켜 죄송하다” 등의 말을 전했다.

한편, 리지는 지난 5월 18일 밤 서울 강남구 청담동 영동대교 남단 교차로 인근에서 앞서가던 택시를 들이받은 사고를 내 재판에 넘겨졌다. 음주측정 결과 리지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이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사고 직후 리지는 현장에서 음주운전 사실을 인정했고 지난 14일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눈물을 쏟으며 사과하기도 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