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스타뉴스

리지 음주운전 교통사고 혐의 징역 1년 구형[공식]

서울중앙지방법원=윤상근 기자 입력 2021. 09. 27. 11:15 수정 2021. 09. 27. 11:29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서울중앙지방법원=윤상근 기자]
/사진=김창현 기자

걸그룹 애프터스쿨 멤버 출신 가수 겸 배우 리지(29, 박수영)에 대한 음주운전 교통사고 관련 혐의 재판에서 검찰이 징역 1년을 구형했다.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21단독은 리지의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위험운전치상 등) 혐의 첫 공판기일을 열었다.
17일 오후 서울 이태원의 한 카페에서 열린 프로그램 '내 딸의 남자들' 제작발표회 /사진=홍봉진기자 honggga@

이날 검찰은 리지에 대해 "징역 1년을 구형해달라"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리지는 지난 5월 18일 오후 10시 12분쯤 서울 강남구 청담동 영동대교 남단 교차로 인근에서 앞서가는 택시를 들이받은 혐의로 적발됐다.

당시 경찰은 현장에서 리지를 상대로 음주측정을 진행했으며 당시 리지의 혈중알콜농도는 0.08%를 넘는 면허취소 수준이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경찰은 지난 5월 27일 리지에 대해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등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으며 검찰은 지난 6월 24일 리지에 대해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위험운전치상 및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리지는 재판에 앞서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자신의 잘못을 사과하고 "너무 실망시켜서 미안하다. 정말 죄송하다. 글로 쓰고 싶었는데 글로 써봤자 안 될 것 같았다. 나는 사실 이제 인생이 끝났다"라고 말하며 오열을 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후 이날 리지도 자신의 혐의에 대해 모두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상근 기자 sgyoon@mt.co.kr

서울중앙지방법원=윤상근 기자 sgyoon@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