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동아

사유리 "둘째 낳고파, 아빠 없는 젠 외로울까봐.." (슈돌)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입력 2021. 09. 26. 23:42

기사 도구 모음

방송인 사유리가 둘째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26일 방송된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백지영이 사유리 아들 젠의 300일을 축하하기 위해 사유리 집에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지영은 젠에게 딸 하임이 영상을 보여줬다.

이에 백지영은 "둘째 가져라"라고 말했고, 사유리는 "진짜 갖고 싶다. 처음에는 젠만 있으면 된다고 생각했는데 젠은 아빠가 없다. 형제까지 없으면 외로울 거 같아 젠 생각하면 한 명 더 낳고 싶다"고 간절한 마음을 드러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닷컴]
방송인 사유리가 둘째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26일 방송된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백지영이 사유리 아들 젠의 300일을 축하하기 위해 사유리 집에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지영은 젠에게 딸 하임이 영상을 보여줬다. 영상에는 하임이가 깜찍한 목소리로 동요를 부르는 모습이 담겼다.

사유리는 “하임이 입은 언니 닮았고 눈 쪽은 남편 닮은 거 같다”며 “딸 있는 엄마가 요즘 부럽다”고 털어놨다.

이에 백지영은 “둘째 가져라”라고 말했고, 사유리는 “진짜 갖고 싶다. 처음에는 젠만 있으면 된다고 생각했는데 젠은 아빠가 없다. 형제까지 없으면 외로울 거 같아 젠 생각하면 한 명 더 낳고 싶다”고 간절한 마음을 드러냈다.

백지영 역시 “나도 하임이 생각하면 한 명 더 낳고 싶다”고 공감했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