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뉴스엔

'인간실격' 박지영 "캐나다에 숨겨둔 애 댓글, 사실이라 신고 못해" 분노

유경상 입력 2021. 09. 26. 23:10

기사 도구 모음

박지영이 댓글 내용대로 숨겨둔 아들이 있다고 언급했다.

9월 26일 방송된 JTBC 10주년 특별기획 토일드라마 '인간실격' 8회(연출 허진호 박홍수/극본 김지혜)에서 아란(박지영 분)은 악플을 걱정하면서도 댓글에 집착하는 모습을 보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지영이 댓글 내용대로 숨겨둔 아들이 있다고 언급했다.

9월 26일 방송된 JTBC 10주년 특별기획 토일드라마 ‘인간실격’ 8회(연출 허진호 박홍수/극본 김지혜)에서 아란(박지영 분)은 악플을 걱정하면서도 댓글에 집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아란은 종훈(류지훈 분)에게 “결혼 10주년 기사에 숨겨둔 애 있다고 올린 계정 없어졌더라. 네가 치웠냐. 누군지는 모르고?”라고 물었고 종훈은 “삭제만 하는 거라 누군지는 알 수 없다”고 답했다.

이에 아란은 “그래. 사실이니까 신고도 못하고. 너 아니지? 그 이야기 아는 사람이 너하고 나하고 서선생하고 이작가 걔밖에 없는데. 서선생은 아닐 거다. 제멋대로 사는 인간이라도 부모잖아”라고 물었고, 종훈은 “저도 아닙니다”라고 대답했다.

아란은 “그럼 걔네. 자고 일어나면 또 뭐가 올라올지. 개념녀 정아란에게 캐나다에 제 엄마 얼굴도 모르는 애가 있다고 올라오는 거 아닌가 몰라”라며 부정(전도연 분)을 의심했다.

이어 아란은 “내 이름 쳐보는 것도 무섭다. 이런 게 실드해제라며. 제일 가깝던 사람이 뒤통수치는 것”이라면서도 “좋은 것도 많다. 어떻게 안 보냐. 궁금해 죽겠는데. 사람들이 날 어떻게 생각하나. 악플 하나 찾으면 친구의 친구까지 다 본다. 뭐하는 애인지. 나보다 얼마나 잘난 애인가 궁금하잖아. 그런데 다 거기서 거기다. 나랑 비슷하다. 동족혐오 같은 건가”라고 댓글에 신경쓰는 모습을 보였다.

또 아란은 아들에 대한 글이 올라오면 “이작가 걔 죽여 버릴 거다. 너 시켜서”라며 부정을 향한 살의를 드러냈다. (사진=JTBC ‘인간실격’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