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마이데일리

이수경, 예능 첫 출연에 '긴장'..김남길 일일매니저 변신 ('전참시') [MD리뷰]

입력 2021. 09. 26. 06:3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배우 이수경이 첫 예능 출연에 긴장한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이수경의 소속사 대표인 배우 김남길은 그런 이수경을 위해 일일 매니저로 변신했다.

25일 밤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이수경과 일일 매니저 김남길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이수경은 소속사 사무실을 찾았다. 그때 소속사 대표인 배우 김남길이 등장했다. 김남길은 이수경의 일일 매니저로 변신해 출연진들을 놀라게 했다. 그는 "영화가 개봉하기도 하고, 힘을 실어주고 싶기도 해서 이벤트 형식으로 일일 매니저를 하게 됐다"고 이유를 밝혔다.

이어 "(이수경이) 카메라 앞에서 연기할 때는 무서울 게 하나 없어 보이는데, 그 외적인 활동을 할 때는 낯설어하고 어색해하는 부분이 있다"고 제보했다.

김남길은 스케줄을 준비하는 이수경을 위해 양치 세트와 슬리퍼를 준비하는 등 섬세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와 함께 김남길은 이수경이 준비하는 사이 잠깐 조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체력 안배가 안 되더라. 제가 작품에 참여하고 홍보할 때 에너지보다 매니저로서의 에너지가 두 배는 더 든다"라고 이야기했다.

영화 행사 장소에 도착한 이수경은 영화 '기적'에서 함께한 배우 박정민을 만났다. 박정민은 카메라를 등지고 서있는 예능 초보 이수경에게 농담을 건넸다.

김남길은 평소보다 말이 많은 박정민을 보고 "정민이가 원래 말이 많았냐"라고 물었다. 박정민은 "저 노력하는 거다. 집에서 준비해왔다. 텐션 유지하려고. 어제 엠넷 '스트릿 우먼 파이터'를 보고 그 텐션 지금까지 유지하는 거다"라고 해 폭소케했다.

영화 행사가 진행되고, 김남길은 이수경의 모습을 지켜봤다. 하지만 그는 또 한 번 조는 모습을 보였고, "살짝 잠들었는데 그래도 눈이 번쩍 뜨였다"라며 사과해 폭소케했다.

끝으로 이수경은 김남길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그는 "만난 지 몇 년 안 됐지만, 깊은 유대감을 느끼고 있다. 제가 인복이 많은 게 사주에도 나와있다. 그게 아마 대표님 같은 사람을 만나서가 아닐까 싶은 생각이 들 정도로 늘 감사하고 있다. 앞으로도 저의 평생 대표님 해주셨으면 한다"고 인사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