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MK스포츠

'원 더 우먼' 이하늬 "사고가 아니라 일부러 저지른 거 같다"

손진아 입력 2021. 09. 25. 23:03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원 더 우먼’ 이상윤이 이하늬의 사고에 대해 언급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SBS ‘원 더 우먼’에서는 조연주(이하늬 분), 한승욱(이상윤 분), 노학태(김창완 분)이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한승욱은 조연주에게 “본인이 강미나 아니라는 거 어떻게 알았습니까?”라모 물었고, 조연주는 “주총 때부터 알았어요. 댁은 알면서 날 통과시킨 건가?”라고 반문했다.

원더우먼 이상윤 사진="원더우먼" 방송 캡처
이후 한승욱과 노학태는 조연주를 걱정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조연주는 “이거보세요. 내 힘으로 안 들키고 있거든요?”라며 “내가 가짜라는 걸 알면서도 총수로 앉히고, 계약서를 6장이나 쓴 이유가 뭐냐고요”라고 물었다.

결국, 한승욱은 “그쪽이 당한 게 사고가 아니라 누가 일부러 저지른 거 같다. 누군가 강미나를 치려고 했을 확률이 높다”라고 말해 앞으로의 변화에 대해 궁금증을 모았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