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OSEN

'SNL코리아' 조정석, ♥거미 언급에 '아로하' 열창..시작부터 후끈

연휘선 입력 2021. 09. 25. 22:53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조정석이 'SNL코리아'에서 등장부터 기선을 제압했다.

25일 방송된 쿠팡플레이 예능 프로그램 'SNL코리아' 4회에서는 조정석이 호스트로 출연했다.

하지만 조정석은 "제가 '아로하'는 결혼식 축가 말고 불러본 적이 없다"라며 조심스러워 했다.

결국 조정석은 '아로하'를 열창하며 'SNL코리아'의 포문을 열어 감탄을 자아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연휘선 기자] 배우 조정석이 'SNL코리아’에서 등장부터 기선을 제압했다.

25일 방송된 쿠팡플레이 예능 프로그램 'SNL코리아' 4회에서는 조정석이 호스트로 출연했다. 

조정석은 시작부터 노래, 춤, 연기까지 못하는 게 없는 배우로 박수받았다. 이에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리즈에서 불렀던 쿨 '아로하’를 불러달라는 요청을 받기도 했다. 하지만 조정석은 "제가 '아로하’는 결혼식 축가 말고 불러본 적이 없다"라며 조심스러워 했다. 

그러나 이어 "거미 씨 팬이다. '아로하' 불러 달라", "드라마 보다가 아기가 생겼다. 태명이 '로하’인데 '아로하' 불러 달라"라는 요청이 이어졌다. 이에 조정석이 "제작진이 짠 거 아니냐"라고 의심하자, 신동엽이 "아니다. 제가 계속 읽겠다. '목에 금칠을 했나'"라고 말하기까지 했다. 

조정석은 어쩔 수 없다는 듯 마이크를 잡았다. 이에 라이브 밴드가 기다렸다는 듯 '아로하' 전주를 연주했다. 조정석은 "어떻게 바로 나오냐"라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결국 조정석은 '아로하’를 열창하며 'SNL코리아’의 포문을 열어 감탄을 자아냈다. 

/ monamie@osen.co.kr

[사진] 쿠팡플레이 제공.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