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OSEN

'살림남' 최민환, 군 제대→칼각·몸짱 아빠로 컴백 "진짜 아빠된 느낌" [종합]

김예솔 입력 2021. 09. 25. 22:49

기사 도구 모음

최민환이 '살림남'으로 컴백했다.

25일에 방송된 KBS2TV '살림하는 남자들'에서는 최민환이 몸짱 아빠가 돼 컴백했다.

이날 돌아온 살림남 최민환이 등장했다.

최민환은 아이들에게 점호를 하며 새로운 군대식 육아를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김예솔 기자] 최민환이 '살림남'으로 컴백했다. 

25일에 방송된 KBS2TV '살림하는 남자들'에서는 최민환이 몸짱 아빠가 돼 컴백했다. 

이날 돌아온 살림남 최민환이 등장했다. 최민환은 "1년 반 동안 국방의 의무를 다하고 전역한 지 일주일 됐다. 그동안 살도 많이 빼고 운동도 열심히 해서 바디프로필을 찍으러 왔다"라고 말했다. 

최민환은 아이들에게 점호를 하며 새로운 군대식 육아를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최민환은 "입대하기 전에 내 모습은 밤낮이 바뀌고 패턴이 없는 생활이었다. 그때 훈련소에 들어가 마음가짐이 바뀐 것 같다. 부지런해지고 이제 아빠가 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를 본 하희라는 "군대에 다녀오면 유효기간이 있다고 하던데 바뀌는 건 아닌지 걱정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민환은 각 잡고 옷을 접으며 옷장 정리에 나섰다. 최민환이 옷을 개면서 정리하자 아들 재율도 의젓하게 함께 옷을 접고 정리했다. 최수종은 "마치 관물대 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본 율희는 "근데 오빠 출퇴근해서 다 같이 생활하진 않았지 않나. 이런 거 할 일이 있었나"라고 물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최민환은 "아무래도 아이가 셋 있어서 상근 예비역으로 근무했다. 하지만 나름대로 군인의 자세와 마음가짐으로 생활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최민환은 아이들을 데리고 놀이터로 나들이에 나섰다. 그 사이 율희는 집안을 정리했다. 최민환은 아이들 셋을 챙기느라 땀을 뻘뻘 흘리며 뛰어 다녔다. 최민환은 "몸은 하나 인데 아이들이 삼단분리가 되니까 정신도 없고 불안하고 힘들더라"라고 말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KBS2TV '살림하는 남자들' 방송캡쳐]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