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투데이

'원 더 우먼' 이하늬 "강미나 인생, 업그레이드해 돌려줄 것" [TV캡처]

최혜진 기자 입력 2021. 09. 25. 22:31

기사 도구 모음

'원 더 우먼' 이하늬가 재벌가 며느리로 활동하기로 다짐했다.

25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극본 김윤·연출 최영훈)에서는 강미나(이하늬)에게 다짐을 전하는 조연주(이하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후 조연주는 과거 강미나의 사진을 살펴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황영희 이하늬 / 사진=SBS 원 더 우먼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원 더 우먼' 이하늬가 재벌가 며느리로 활동하기로 다짐했다.

25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극본 김윤·연출 최영훈)에서는 강미나(이하늬)에게 다짐을 전하는 조연주(이하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조연주는 강은화(황영희)와 만남을 가졌다. 강은화는 조연주에게 "너는 집에서 먼지 같은 존재였다. 앞으로도 너의 본분을 잊지 않길 바란다"며 독설을 쏟아냈다.

집으로 돌아온 조연주는 상황 파악에 나섰다. 그는 한상욱(이상윤)이 건넨 서류를 보며 "조폭 주제에 강미나인 척하다가 사칭 이런 걸로 잡혀가는 거 아니냐. 아니지, 사칭만으로 처벌받을 수 없다. 하지만 내가 이 집의 총수가 되는 순간 재산상의 이득을 취득하는 거다. 그러면 사기죄가 성립돼 10년 이하의 징역, 2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다"고 중얼거렸다.

그러면서 "조폭질 하면서 감옥도 밥 먹듯이 드나든 거 아니냐. 아니지, 강미나가 재벌이면서 동시에 조폭일 수 있잖아"라고 덧붙였다.

이후 조연주는 과거 강미나의 사진을 살펴봤다. 그는 "아무리 남의 인생이라도 제대로는 살아줘야지. 조용히 넘어가서 내가 이 자리 더 업그레이드해서 꼭 돌려주겠다"고 다짐했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Copyright ⓒ stoo.com All Rights Reserved.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