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텐아시아

김정임, "야구할 기회 잡으려면 기본적인 공부도 해야"..홍성흔과 교육관 대립('살림남2')

신지원 입력 2021. 09. 25. 22:22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살림남2'(사진=방송 화면 캡처)

전 야구선수 홍성흔과 아내 김정임이 아들의 교육관 차이로 투닥였다.

25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홍성흔과 김정임이 아들 홍화철의 휴대폰 사용문제를 두고 의견 대립을 했다.

이날 엄마 김정임이 외출하자 홍화철은 아빠 홍성흔에게 "아빠 휴대폰 어디 있는 줄 알죠? 의리 지켜요"라며 홍성흔에게 휴대폰을 받아갖고 방으로 들어갔다. 이후, 외출후 돌아온 김정임은 "휴대폰은 어디서 찾았냐?"라고 홍화철에게 물었고, 홍화철은 "아빠가"라고 실토했다.

이후, 김정임은 "아들이 휴대폰에서 벗어나 생활할 수 있으면 마음대로 사용할 수 있게 하겠지만 성향자체가 그렇지 못하다. 휴대폰 하느라 다른 일에 집중하지 못한다"라며 휴대폰을 제한하는 이유를 밝혔지만, 홍성흔은 "너무 예민한 거 아니냐?"라며 "내가 어렸을 때는 하지 말라면 더 하고 싶었다. 차라리 마음껏 쓰게 하는게 어떠냐?"라고 의견 대립을 했다.

이어 김정임은 "야구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잡으려면 기본적인 공부를 해야 한다"라고 주장했고 홍성흔은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으려면 아무것도 될 수 없다. 나는 죽어라 야구만 팠다"라고 상반된 의견을 보이며 냉랭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