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마이데일리

'신사와 아가씨' 지현우X이세희, 과거 인연.."저 아저씨, 다시 만날 것 같아"

입력 2021. 09. 25. 20:40

기사 도구 모음

'신사와 아가씨' 지현우와 이세희의 과거 인연이 공개됐다.

25일 오후 KBS 2TV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극본 김사경 연출 신창석)가 첫 방송됐다.

이날 이영국(지현우)는 자전거를 타고 가던 중 골목에서 뛰어오던 어린 박단단(김민서)과 부딪혔다.

시간이 흘러 성인이 된 박단단(이세희)은 아버지 박수철(이종원)과 의붓어머니 차연실, 의붓오빠 박대범(안우연)과 살고 있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신사와 아가씨' 지현우와 이세희의 과거 인연이 공개됐다.

25일 오후 KBS 2TV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극본 김사경 연출 신창석)가 첫 방송됐다.

이날 이영국(지현우)는 자전거를 타고 가던 중 골목에서 뛰어오던 어린 박단단(김민서)과 부딪혔다. 박단단은 의붓어머니 차연실(오현경)에게 혼난 뒤 집을 나온 상태였다.

이영국은 넘어진 박단단을 일으켜줬고, 집 앞까지 태워주겠다고 했다. 박단단은 "집에 안 간다. 집 나왔다"라고 했지만, 이영국의 말을 듣고 집으로 돌아가기로 결심했다.

이영국은 박단단을 집 근처까지 태워다 준 뒤 떠났다. 박단단은 멀어져 가는 이영국의 뒷모습을 보며 "저 아저씨 진짜 멋있다. 언젠가는 저 아저씨를 다시 만날 것만 같다"고 말했다.

시간이 흘러 성인이 된 박단단(이세희)은 아버지 박수철(이종원)과 의붓어머니 차연실, 의붓오빠 박대범(안우연)과 살고 있었다. 차연실과 박대범은 사기를 당해 전세금을 날려 괴로워했다. 이를 들은 박단단은 박대범이 사고를 쳤다고 생각해 크게 소리쳤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