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텐아시아

박정민, "영화감독이 꿈..클린트 이스트우드가 롤모델"..고려대 포기한 이유('아는 형님')

신지원 입력 2021. 09. 25. 20:13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아는 형님'(사진=방송 화면 캡처)

'아는 형님' 박정민이 꿈을 이루기 위해 고려대를 포기한 비하인드를 밝혔다.

25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는 배우 임윤아와 박정민이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MC 강호동은 "원래 꿈이 영화감독이었다는데"라고 질문을 했고, 이에 박정민은 "원래는 고려대를 다니다가 영화를 하고 싶어서 한예종 연출과로 갔다가 연기로 전향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박정민은 "연출을 하면서도 내심 품고 있었던 연기 열정이 있었다. 어느날 보니 내 영화에 내가 다 출연하고 있더라. 클린트 이스트우드나 주성치처럼 연출도 하면서 연기를 하는 게 내 꿈이었다. 하지만 지금은 연기에 집중하기로 결심했다"라고 덧붙였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