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엑스포츠뉴스

소속사 찾은 김정현 "무엇으로 보답해야 할지 고민..연기밖에 없었다" [전문]

조혜진 입력 2021. 09. 25. 19:52

기사 도구 모음

배우 김정현이 활동 재개를 앞두고 심경을 밝혔다.

김정현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를 위해 애써주시고 기도해주신 분들에게 제 마음을 전달하고자 용기를 냈습니다"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동안 저를 위해 애써주시고 기도해주신 분들에게 제 마음을 전달하고자 용기를 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배우 김정현이 활동 재개를 앞두고 심경을 밝혔다.

김정현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를 위해 애써주시고 기도해주신 분들에게 제 마음을 전달하고자 용기를 냈습니다"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제가 한 선택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고 지내왔던 것을 반성합니다. 누군가를 탓하기에 바빴고 스스로 건강을 유지하지 못한 제 자신의 잘못을 인정합니다. 이 글은 제 자신 스스로 쓰는 반성문이기도 합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김정현은 "무엇으로 보답하고 무엇으로 대중들께 다가가야 할지 아무리 고민을 해도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연기밖에 없었습니다"라며 최근 전속계약을 체결한 소속사 스토리제이컴퍼니와 함께 하게된 배경을 밝혔다.

또한 그는 팬들에게 감사를 표하며 "연기에 집중하면서 좋은 모습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살아가겠습니다. 다시 한 번 저로 인해 상처를 입으신 모든분들께 사죄드립니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한편, 김정현은 지난 4월 배우 서지혜와의 열애설이 불거졌고 이를 해명하는 과정에서 전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와의 전속계약 분쟁이 불거졌다. 여기에 과거 서예지와 연인 관계였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드라마 '시간' 촬영 당시 태도 논란이 재조명되기도 했다. 이후 지난 24일 스토리제이컴퍼니에 새 둥지를 틀었다는 소식을 전했다.

이하 김정현 인스타그램 글 전문

안녕하세요 김정현입니다.
제가 글을 남기는 것이 조금이라도 불편하신 분이 계시다면 죄송합니다. 그동안 저를 위해 애써주시고 기도해주신 분들에게 제 마음을 전달하고자 용기를 냈습니다.

지난 몇 개월간 바닥이 어딘 지 모르는 곳을 떠돌아다닌 듯 합니다. 제 자신을 채근하느라 바빴고, 마음 둘 곳 없이 허무했습니다. 그런 제 자신을 버텨내는 것만으로도 힘들었습니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제 마음 깊은 곳까지 샅샅이 살펴볼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저는 많이 모자란 사람입니다. 제가 한 선택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고 지내왔던 것을 반성합니다. 누군가를 탓하기에 바빴고 스스로 건강을 유지하지 못한 제 자신의 잘못을 인정합니다. 이 글은 제 자신 스스로 쓰는 반성문이기도 합니다.

저는 연기자 입니다. 무엇으로 보답하고 무엇으로 대중들께 다가가야 할지 아무리 고민을 해도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연기밖에 없었습니다. 그렇게 소속사 스토리제이컴퍼니를 만나게 되었고, 지금의 저를 그대로 인정하고 케어를 약속해 주셔서 용기를 얻게 되었습니다. 따뜻한 인상에 감명을 받았습니다. 함께 걸어갈 수 있는 동반자가 되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전 소속사에서 함께 했던 분들께도 감사한 마음을 전합니다. 그 분들이 없었다면 지금의 저도 없었을 것입니다. 서로의 미래에 밝은 날만 있기를 소망합니다. 더불어 더 늦기전에 제 못난 모습을 지적해 주시고 기사를 통해 다양한 메시지를 보내주신 많은 기자님들께도 감사합니다.

마지막으로 지금까지 기다려주시고 힘을 주신 팬분들께는 정말 고개숙여 마음 깊이 감사드립니다. 여러분들이 있었기에 힘을 낼 수 있었습니다. 여러분들이 보내주신 마음을 앞으로의 삶의 자양분으로 삼아 넘어지지않고, 혹 넘어지더라도 다시금 일어나 걸어가겠습니다.

조심스럽게 한걸음씩 걸어가겠습니다. 연기에 집중하면서 좋은 모습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살아가겠습니다. 다시 한 번 저로 인해 상처를 입으신 모든분들께 사죄드립니다. 그리고 더 나은 사람이 될 수 있도록 정진하겠습니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