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OSEN

'놀면 뭐하니?' 럭비 국대, 정준하→유재석 잡고 '오징어 게임' 완파 [종합]

연휘선 입력 2021. 09. 25. 19:51

기사 도구 모음

'놀면 뭐하니?'에서 럭비 국가대표 선수들이 오징어 게임을 완벽하게 파악하며 남다른 괴력을 알렸다.

25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오징어 대표 5인방 유재석, 정준하, 하하, 신봉선, 러블리즈 미주와 2020 도쿄올림픽 럭비 국가대표 5인방이 펼치는 오징어 게임이 펼쳐졌다.

이에 국가대표 선수들은 마임 연기까지 더해가며 오징어 대표들을 속이기 위해 애썼다.

그럼에도 접전 끝에 럭비 국가대표팀이 최종 승리하며 오징어 게임 승리를 가져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연휘선 기자] '놀면 뭐하니?'에서 럭비 국가대표 선수들이 오징어 게임을 완벽하게 파악하며 남다른 괴력을 알렸다.

25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오징어 대표 5인방 유재석, 정준하, 하하, 신봉선, 러블리즈 미주와 2020 도쿄올림픽 럭비 국가대표 5인방이 펼치는 오징어 게임이 펼쳐졌다.

오징어 대표 5인방은 각각 정준하는 머리굴젓, 유재석은 뻐드렁니, 미주는 수수깡깡, 하하는 왕발이, 신봉선은 소새끼로 닉네임까지 정한 채 유니폼도 맞춰 입었다. 이 가운데 미주가 팀원들의 추천으로 주장 완장을 찼다. 

이어 오징어 대표들을 긴장하게 만드는 상대 선수들이 등장했다. 바로 2020 도쿄 올림픽 럭비 국가대표 팀원들이었다. 현직 선수들의 등장은 오징어 대표들을 일동 긴장하게 만들었다. 멤버들은 입을 다물지 못했고, 하하는 "럭비 경기 한다고 진짜 럭비 선수들을 부르면 어떡하냐"라며 정색했을 정도. 

한건규, 정연식, 장성민, 장용흥, 최성덕 5명의 선수들은 35세 맏형 한건규 선수부터 23세 막내 최성덕 선수까지 누구 하나 빈틈 없는 모습으로 긴장감과 신뢰를 더했다. 

럭비 선수들은 110kg에 달하는 정준하 또한 번쩍 들 수 있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실제 선수들은 유재석은 물론 하하, 정준하까지 차례대로 번쩍 들어올렸다. 선수들에게 들린 세 사람은 공중부양 수준의 높이까지 들리자 잔뜩 긴장한 채 바들바들 떨었다. 이에 장성민 선수는 "지금 장어 잡은 줄 알았다"라며 너스레를 떨기도.

이 가운데 오징어 대표도 고군분투했다. 럭비 대표팀의 장용흥 선수가 스피드에 강한 자신감을 보인 바. 그는 깨금발로도 오징어 대표들과 술래잡기를 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굴욕적인 조건에 오징어 대표들이 발끈했다. 이에 유재석은 빠르게 도망치며 술래잡기를 피했다. 이에 국가대표까지 이긴 유재석의 스피드가 주위를 감탄하게 만들었다. 

본격적인 게임에 앞서 선수들은 '복불복 물공 헤딩’으로 몸풀기에 임했다. 상대 편에서 공을 2개 들고 있는 가운데 물공이 아닌 공을 골라 헤딩으로 받아치는 것이었다. 빈 공은 괜찮았지만 물공은 부딪히는 순간 상당한 통증을 유발했다. 이에 국가대표 선수들은 마임 연기까지 더해가며 오징어 대표들을 속이기 위해 애썼다. 이에 오징어 대표 선수들은 통증과 함께 장렬히 쓰러지는 몸개그로 웃음을 선사했다. 

이어서 '오! 마이 줄이야' 게임도 진행됐다. 가림막을 사이에 두고 3개의 줄로 줄다리기를 진행해 2개에서 승리해야 하는 게임이었다. 이에 오징어 대표는 1개의 줄은 과감히 포기하고 확실한 승리를 위해 2개 줄에 집중했다. 그러나 피지컬의 벽을 넘지는 못했다. 이에 최종승리는 럭비 팀이 가져갔으나 박빙의 대결로 웃음과 의미를 더했다. 

본격적인 추적의 오징어 게임은 5판 3선승제로 이뤄졌다. 럭비 선수들은 낯선 규칙에 대해 꼼꼼하게 물어보며 체크했다. 그럼에도 남다른 피지컬로 인해 3명만 출전하는 핸디캡을 안고 오징어 대표를 상대하게 됐다. 그럼에도 접전 끝에 럭비 국가대표팀이 최종 승리하며 오징어 게임 승리를 가져갔다. 선수들은 "아무 생각 없이 놀았다는 기분이었다"라고 했다. 유재석은 "저희도 즐거웠지만 오랜만에 소리 지르면서 놀아본 것 같다"라며 기뻐했다. 

/ monamie@osen.co.kr

[사진] MBC 제공.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