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MK스포츠

'맛있는 녀석들' 유민상, 고기에 채소는 사치 그냥 풀일 뿐

손진아 입력 2021. 09. 25. 11:27

기사 도구 모음

개그맨 유민상이 막내 PD를 향한 센스 넘치는 덕담으로 대세 개그맨의 예능감을 뽐냈다.

지난 24일 오후 방송된 IHQ '맛있는 녀석들 – 길쭉이와 통통이 특집'에서 유민상은 김민경, 문세윤과 함께 모델 이현이, 송해나를 초대해 길쭉한 음식인 양다리 통구이와 소곱창구이 먹방을 펼쳤다.

이날 40cm 크기의 양다리 통구이를 영접한 유민상은 만화를 찢고 나온듯한 비주얼에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개그맨 유민상이 막내 PD를 향한 센스 넘치는 덕담으로 대세 개그맨의 예능감을 뽐냈다.

지난 24일 오후 방송된 IHQ ‘맛있는 녀석들 – 길쭉이와 통통이 특집’에서 유민상은 김민경, 문세윤과 함께 모델 이현이, 송해나를 초대해 길쭉한 음식인 양다리 통구이와 소곱창구이 먹방을 펼쳤다.

이날 40cm 크기의 양다리 통구이를 영접한 유민상은 만화를 찢고 나온듯한 비주얼에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이어 쪼는맛 미션에 앞서 면제권을 다 썼음을 호소하며 양고기 먹방에 결연한 의지를 다졌다. 하지만 풍선이 터지는 복불복 게임이 시작되자 자신의 얼굴에 대고 풍선을 터뜨리려는 김민경에게 기겁하는 모습으로 허당미를 발산했다.

사진=IHQ <맛있는 녀석들> 영상 캡처
미션에 성공하여 양다리 통구이를 먹게된 유민상은 자타 공인 초딩 입맛에도 불구하고 양고기 특유의 향이 없음에 기뻐하며 폭풍 흡입을 시전했다. 또한 송해나가 ‘맛있는 녀석들’ 광팬을 자처하며 다이어트 때 먹방을 보며 대리만족한다는 사실에 “먹방을 보며 참으면 송해나처럼 되고, 안 참으면 나처럼 된다”는 자폭 멘트로 웃음 폭탄을 터뜨렸다.

5인분의 양다리 통구이를 해치우고 추가 주문을 한 뚱3는 ‘양고기에 어울리는 채소 어워즈’를 시작했다. 루꼴라와 바질 등 고기에 다양한 채소를 곁들이던 유민상은 시큰둥한 표정과 함께 “그냥 풀이다”라며 고기 러버 다운 평가를 내렸다. 특히 차조기에 쌈을 싸먹은 후엔 특유의 향에 몸서리를 치며 온몸으로 거부 의사를 표현했다.

2차 메뉴는 길쭉한 소곱창구이였다. 밑반찬으로 나온 어묵탕을 발견한 유민상은 어묵을 입에 넣고 혓바닥처럼 내미는 메롱 개그를 선보였다. 더불어 소곱창연구회 대표를 자처하던 유민상은 막상 곱창에서 터져 나온 뜨거운 곱에 고통을 호소, 결국 손이 많이 가는 아기 민상 캐릭터를 획득했다.

먹방에 집중하던 유민상은 과거 곱창 기름에 바삭하게 구워 먹었던 식빵의 추억을 되살렸고, 이에 막내 PD가 즉석에서 식빵을 사러 가는 일이 벌어졌다. 본의 아니게 심부름을 시키게 된 유민상은 고생한 제작진을 향해 “너 나중에 나영석 PD처럼 될 거다. 크게 될 거야”라고 재치 있는 덕담을 선물하며 특유의 드립력을 마음껏 과시했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