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한 달에 162만원 저축, 5년 내 종잣돈 1억 모을 수 있다"(국민영수증)

김노을 입력 2021. 09. 25. 11:25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김노을 기자]

머니 트레이너 김경필이 종잣돈 마련의 기반을 설명했다.

9월 24일 방송된 KBS Joy '국민 영수증'에는 스포츠 트레이너 양치승이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김경필이 학자금 대출을 갚고 2년 내 전셋집을 얻고 싶다는 의뢰인의 영수증을 들여다봤다.

이날 김경필은 "수익률 1% 올리는 것보다 쓸데없는 돈 안 쓰는 게 바로 수익률 100%"이라는 명언으로 운을 뗐다.

이어 "돈 절약의 기본은 고정비를 줄이는 것"이라며 "교통비, 통신비는 소득의 5% 이하로 지출해야 한다. 엥겔지수도 낮춰야 한다. 소득의 25% 안에서 사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개인 상황과 여건에 따라 다르지만 종잣돈 목표는 1억 원으로 가져 간다. 기간은 경제 활동 후 5년 안에 1억 원을 모으는 거다. 그러기 위해서는 한 달에 162만 원씩 저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양치승을 비롯해 MC들이 "사회 초년생에게 한 달에 162만 원 저축은 좀 많은 것 같다"고 난색을 표하자 김경필은 "이것조차 안 한다면 미래는 더 갑갑하다"고 딱 잘라 말했다.

(사진=KBS Joy '국민 영수증' 캡처)

뉴스엔 김노을 wiwi@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