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머니S

고 최진실 아들 최환희, 씩씩한 모습.. 정형돈 솔직 고백 '뭉클'

이지운 기자 입력 2021. 09. 25. 11:05

기사 도구 모음

배우 고 최진실의 아들 래퍼 지플랫(본명 최환희)이 자신을 향한 응원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지플랫은 "나한테 사람들이 '힘내라!'라는 말을 자주 하는데 물론 응원의 뜻을 담은 말은 좋지만 이제는 그만 그렇게 바라봐 주셨으면 하는 마음이 있다"고 고백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배우 고 최진실의 아들 래퍼 지플랫(본명 최환희)이 자신을 향한 응원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사진=뉴시스
배우 고 최진실의 아들 래퍼 지플랫(본명 최환희)이 자신을 향한 응원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지플랫은 지난 24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이하 '금쪽 상담소')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지플랫은 "나한테 사람들이 '힘내라!'라는 말을 자주 하는데 물론 응원의 뜻을 담은 말은 좋지만 이제는 그만 그렇게 바라봐 주셨으면 하는 마음이 있다"고 고백했다.

이어 "나쁜 뜻에서 하시는 게 아닌 건 아는데 너무 많이 (댓글이) 달리다 보니 응원 받는다는 느낌보다는 오히려 동정심처럼 느껴질 때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오은영 박사는 "사람들이 말하는 '힘내라'의 진정한 뜻은 '죽지 말고 잘 살아야 해!'다. 그리고 '착하게 살아'라는 말에 담긴 뜻은 '너의 목숨은 소중해! 아무리 힘들어도 끝까지 버텨줘!'라는 뜻"이라며 "'너는 삶이 주는 고통에 절대로 널 저버리지 마'라는 뜻이며 이 얘기를 사람들은 하고 싶은 거야"라고 조언했다. 

지플랫의 밝은 모습에 정형돈은 "솔직히 오늘 굉장히 딥 할 줄 알았다. 굉장히 우울하고 슬픈 상담이 되지 않을까 우려했는데 환희가 나보다도 더 건강한 것 같고 훨씬 더 심지가 단단하고 열정도 넘친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 "진짜 우리가 끼고 있던 색안경을 완전히 벗을 수 있는 날이었던 것 같다"고 고백했다. 

이지운 기자 lee1019@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