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이데일리

오은영 "최환희 데뷔, 엄마 '故 최진실' 프리미엄 있어"

윤기백 입력 2021. 09. 25. 09:25

기사 도구 모음

래퍼 지플랫으로 활동 중인 故 최진실 아들 최환희가 고민을 털어놨다.

최환희는 24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 출연해 "사람들이 '힘내라', '착하게 자라라' 등 말을 해주시는데, 응원받는 건 좋지만 이제 그만 그렇게 바라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문을 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방송화면)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래퍼 지플랫으로 활동 중인 故 최진실 아들 최환희가 고민을 털어놨다.

최환희는 24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 출연해 “사람들이 ‘힘내라’, ‘착하게 자라라’ 등 말을 해주시는데, 응원받는 건 좋지만 이제 그만 그렇게 바라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어렸을 때는 내가 뭘 해도 우쭈쭈해주는 분위기였다”며 “고등학교 후반이 돼서야 (가수 활동에 대한) 냉정한 피드백을 받게 됐는데, 생각했던 것보다 가슴이 아팠다”고 털어놨다.

이에 오은영은 “솔직히 까놓고 얘기하면 데뷔하는 데 있어 엄마 프리미엄이 있다”며 “보통은 더 밑에서 기어 올라와야 하는데 환희씨는 엄마 프리미엄이 조금 있고, 그래서 사람들이 더 냉철하게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오은영은 또 “사람들이 ‘힘내라’고 하는 말의 진정한 의미는 ‘죽지 말고 잘 살라는 이야기’”라며 “환희씨는 본인의 삶을 소중하게 생각하고, 주변 사람들과 행복하고 마음도 단단한 것 같다. 국민들이 환희씨 어머니에 대한 애도를 끝내고 환희씨를 건강한 21세 청년으로 음악에 대한 조언도 하고 그랬으면 좋겠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윤기백 (giback@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