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이혜정, 치욕스럽던 시댁살이 고백→임영웅 노래에 눈물 "내 얘기 같아" ('해방타운')[종합]

이우주 입력 2021. 09. 25. 09:12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해방타운' 이혜정이 결혼 43년만 처음으로 나만을 위한 시간을 가졌다.

24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해방타운'에서는 빅마마 이혜정의 해방 라이프가 공개됐다.

결혼 43년만 해방에 도전한 이혜정은 "딸이 평생 밥만 하다 보낼 거냐더라. 허재 감독님도 혼자 산다더라"라고 딸이 입주 신청서를 써줘 출연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혜정의 남편은 이혜정이 해방타운에 있을 당시 밥을 굶었다며 "남편은 제가 없을 때 밥을 안 먹는다. 제가 없으면 허재 감독님처럼 그쯤은 하겠지 했는데 아무것도 안하고 소파에 이틀 내내 앉아있었다"고 털어놨다.

이혜정은 처음으로 혼자 집밖에 있어봤다며 "어린 나이에 결혼해서 시집살이를 했다. 집이라는 건 항상 붙박이로 밥과 청소를 해야 하는 곳이었다. 아무리 화가 나도 집은 돌아가야 하는 곳이었다"고 고백했다.

힘들었던 시집살이도 돌아봤다. 이혜정은 "가슴이 사무치는 게 시댁 식구들이 밥을 먹으면 애를 등에 업고 얼른 과일을 깎는다. 과일 드실 동안 차를 끓여온다. 그렇게 드시면 엎드려 기어 다니며 걸레질을 했다. 제일 치욕스러웠다"고 털어놨다.

매일 새벽 4시 30분에 일어나 식사를 차렸다는 이혜정. 이혜정은 겉절이를 좋아하는 남편을 위해 식사 때마다 겉절이를 만든다고. 이혜정은 "시댁 어른들이 익은 김치를 안 드셔서 매일 무쳐야 했다"고 덤덤하게 말했다.

이혜정은 "나를 위한 시간이 없었다. 저는 행사나 출장이 있으면 아무리 멀어도 밤에 집에 왔다가 다음날 다시 내려가는 스타일이다. 남편 밥을 43년째 차려야만 하니까. 안 주면 굶으니까. 근데 이렇게 공식적으로 세상이 허가해주는 하루가 있으니 너무 신난다"고 첫 해방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은 해방을 맞아 첫 배달음식 주문 도전에 나섰다. 딸의 주문을 받아 음식을 주문한 뒤 이혜정은 임영웅의 무대 영상을 보며 노래를 따라 불렀다. "어쩜 이렇게 내 얘기 같냐"며 임영웅의 노래 가사를 곱씹어보던 이혜정은 눈물까지 보였다.

wjlee@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