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기안84 "나 왕따 아냐..부귀영화 누리면서 잘 살고 있다"('나혼자산다') [SC리뷰]

정안지 입력 2021. 09. 25. 06:5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난 왕따 아니다". 기안84가 왕따 논란에 직접 해명했다.

24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기안84가 왕따 논란에 직접 해명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전현무는 "지난주 예고편 반응이 보름달처럼 꽉 찼다"고 논란을 언급했다.

지난 주 방송 말미 전현무가 집으로 회원들을 초대해 바자회를 여는 '무무상회' 편이 예고됐다. 이날 화사, 성훈, 키, 기안84, 김지석, 이장원 등이 전현무의 집을 방문했다. 그러나 이를 본 시청자들은 코로나19 확산을 방지를 위해 무지개 회원 대표로 전현무가 기안84와 단 둘이 기안84의 마감 샤워 한 것을 언급하며 기안84의 '왕따 논란'이 일었던 바.

이에 기안84는 "아직도 의문인 게 내가 아는 현무 형은 참 좋은 사람이다"며 "좋은 일도 많이 하고 스마트하고 나이스한데 형님도 욕을 참 많이 드시게 되는 거 같다"며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특히 기안84는 "난 왕따도 아니고 잘 살고 있다. 부귀영화를 누리면서 잘 살고 있다"며 "우리 '나 혼자 산다'가 앞으로 잘 갔으면 좋겠다. 피의 혈서를 쓸까요?"라며 웃음으로 왕따 논란을 마무리 지었다.

anjee85@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