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스타뉴스

'원더우먼' 이하늬, 강미나 아닌 거 알았다..이상윤 지원→총수 등극[★밤TV]

여도경 기자 입력 2021. 09. 25. 06:00

기사 도구 모음

'원더우먼'의 이하늬가 자신의 정체를 의심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SBS 금토 드라마 '원더우먼'에서 한승욱(이상윤 분)이 조연주(이하늬 분) 정체를 의심하며 진짜 강미나(이하늬 분)를 찾아나섰다.

이날 한승욱은 강미나와 너무 다른 모습에 조연주 정체를 의심했다.

한승욱은 "당신 누구야. 정체가 뭐냐고. 진짜 미나 어딨어"라며 의심했지만 기억을 잃은 조연주는 "진짜 미나가 누구냐니. 내가 강미나가 아니라는 거야?"라고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여도경 기자]
/사진=SBS '원더우먼' 방송화면 캡처
'원더우먼'의 이하늬가 자신의 정체를 의심했다. 이상윤은 이하늬를 총수로 만들었다.

24일 오후 방송된 SBS 금토 드라마 '원더우먼'에서 한승욱(이상윤 분)이 조연주(이하늬 분) 정체를 의심하며 진짜 강미나(이하늬 분)를 찾아나섰다.

이날 한승욱은 강미나와 너무 다른 모습에 조연주 정체를 의심했다. 한승욱은 "당신 누구야. 정체가 뭐냐고. 진짜 미나 어딨어"라며 의심했지만 기억을 잃은 조연주는 "진짜 미나가 누구냐니. 내가 강미나가 아니라는 거야?"라고 답했다.

한승욱은 조연주가 진짜 기억을 잃었으며 유진 그룹 일가에 의한 피해자일 수도 있다고 생각했다.

집에 돌아온 조연주는 구두들이 자기 발에 맞지 않는다는 것을 알고 이상함을 느꼈다. 의사가 조연주에게 기억은 없어도 감정은 남아있을 거라고 했지만 가족들에게 어떤 감정도 느끼지 못하기도 했다.

/사진=SBS '원더우먼' 방송화면 캡처
한승욱은 진짜 강미나를 찾기 위해 사고가 났던 장소를 찾았다. 한승욱은 노학태(김창완 분)에게 "일부러 쳤을 수도 있을 수 있을 거 같습니다. 그 차가 누구를 치려고 했던 건지 알아야해요"라며 "이렇게 된 이상 가짜 강미나는 무조건 상속 받아야 합니다. 만약 누군가 진짜 미나를 노리고 있다면 그게 강미나를 보호하는 길입니다. 중요한 인물이 될 수록 함부로 해치지 못할 테니까요"라고 했다.

노학태가 "강미나씨랑 만나야 될 일이 있다고 안 하셨습니까. 그럼 그분을 찾는 게 먼저 아닙니까"라고 하자 한승욱은 "동시에 하려는 겁니다. 어둠 속에서 누군가를 찾으려면 두 가지 방법이 있잖아요. 찾는 그 사람한테 불빛을 비춰서 찾거나 나한테 불빛을 비춰서 날 찾도록 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에 한승욱은 조연주를 총수로 만들기로 했다. 조연주는 한승욱의 말대로 주주총회에 참석하려 했지만 주주총회 가는 길에 조폭 패거리를 마주쳤다. 조연주는 자기도 모르게 몸이 움직이는 것을 알았고 자신이 강미나가 아니라는 것을 알아챘다.

그 시각 한승욱은 주주총회에 참석했다. 한승욱은 "반대하는 분들도 계시는 거 같은데 어쩔 수 없죠. 누굴 싫어하는 건 힘이 없습니다. 투표할 때 보세요. 싫어하는 사람이 아니라 좋아하는 사람 찍지 않습니까"라며 대주주로서 권리를 행사했다.

여도경 기자 star@mtstarnews.com

여도경 기자 st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