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투데이

'故 최진실 아들' 최환희 "낙하산이라는 이야기와 편견 뚫어야 겠다 느껴" [TV캡처]

이소연 기자 입력 2021. 09. 24. 23:53

기사 도구 모음

故 최진실 아들 지플랫 최환희가 부정적 피드백에 대한 느낌을 털어놨다.

24일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서는 래퍼 지플랫으로 활동 중인 최환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오은영 박사는 "그러면 부정적 피드백에 대해서는 어떤 느낌이 드냐"고 물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최환희 /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故 최진실 아들 지플랫 최환희가 부정적 피드백에 대한 느낌을 털어놨다.

24일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서는 래퍼 지플랫으로 활동 중인 최환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환희는 "감정 표현을 솔직하게 하는 게 어렵다"면서 "친구들한테 이야기하더라도 진지하지 않은 방향으로 한다. 분위기 망칠까 봐 가볍게 말하는 편이다"면서 자신의 부정적인 감정 표현이 다른 사람에게 안 좋은 영향을 미칠까 봐 걱정이 된다고 털어놨다.

오은영 박사는 "그러면 부정적 피드백에 대해서는 어떤 느낌이 드냐"고 물었다.

환희는 "어릴 때 칭찬이나 우쭈쭈 해주는 데 익숙해져 있었던 것 같다. 뭘 하든 칭찬은 돌아오는 거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10대 후반이 되니까 냉정한 피드백들이 올 때가 있더라. 생각했던 것보다 더 가슴이 아프더라"고 털어놨다.

이어 환희는 "음악을 시작하고 나서 이런저런 피드백에도 익숙해져야 하는데 아직 상처를 받는다"고 고백했다.

오은영 박사는 "솔직히 까놓고 이야기하면 데뷔하는 데 있어서 엄마 프리미엄이 있지 않냐. 다른 분들은 밑에서부터 기어 올라와야 앨범을 한 장 낼 수 있는데 환희 씨는 그렇지 않냐. 그러니까 대중이 더 냉정해질 수도 있을 것 같다"고 생각을 전했다.

이에 환희는 "맞다. 그런 배경 하에 데뷔했고 어떻게 보면 낙하산이다 그런 편견을 뚫을 정도로 더 좋은 음악을 만들어야 한다는 걸 최근에 느꼈다"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Copyright ⓒ stoo.com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