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1

기안84, 왕따 논란에 입 열었다.."왕따 아니고 부귀영화 누리며 잘 살아"

이지현 기자 입력 2021. 09. 24. 23:38 수정 2021. 09. 24. 23:41

기사 도구 모음

기안84가 왕따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2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웹툰 작가 기안84는 앞서 방송인 전현무와 단둘이 여행을 떠나며 불거진 왕따 논란에 대해 "왕따가 아니다"라고 직접 해명했다.

이날 '나 혼자 산다' 오프닝에서 기안84는 전현무의 칭찬을 시작했다.

기안84는 또 "'나 혼자 산다'가 앞으로 좀 잘 갔으면 좋겠다"라면서 "피의 혈서를 하나씩 쓸까요?"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나 혼자 산다' 24일 방송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기안84가 왕따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2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웹툰 작가 기안84는 앞서 방송인 전현무와 단둘이 여행을 떠나며 불거진 왕따 논란에 대해 "왕따가 아니다"라고 직접 해명했다.

이날 '나 혼자 산다' 오프닝에서 기안84는 전현무의 칭찬을 시작했다. "저는 아직도 참 의문인 게 제가 아는 현무 형은 참 좋은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형님은 좋은 일도 많이 한다"라고 생각을 밝혔다. 그러면서 "근데 형님도 참 욕을 많이 먹는 것 같아서"라며 안타까워했다. 전현무는 멋쩍게 웃었다.

특히 기안84는 "참 말을 조심해야 하는데 이거 어떻게 얘기해야 해"라며 얼버무렸다. 이내 "저는 왕따도 아니고 잘 살고 있다. 부귀영화 누리며 잘 살고 있다"라고 솔직한 심정을 털어놨다.

기안84는 또 "'나 혼자 산다'가 앞으로 좀 잘 갔으면 좋겠다"라면서 "피의 혈서를 하나씩 쓸까요?"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lll@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