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마이데일리

이혜정 "딸이 '해방타운' 입주 신청..밥만 하다가 평생 보낼 거냐더라"

입력 2021. 09. 24. 23:34 수정 2021. 09. 24. 23:39

기사 도구 모음

요리 연구가 이혜정이 '해방타운' 새 입주자로 등장했다.

24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 프로그램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이하 '해방타운')에는 이혜정이 새 입주자로 등장했다.

이날 딸이 '해방타운' 입주 신청을 해줬다고 밝혔다.

그는 "딸이 '밥만 하다가 평생 다 보낼 거냐', '허재 감독님도 혼자 산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요리 연구가 이혜정이 '해방타운' 새 입주자로 등장했다.

24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 프로그램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이하 '해방타운')에는 이혜정이 새 입주자로 등장했다.

이날 딸이 '해방타운' 입주 신청을 해줬다고 밝혔다. 그는 "딸이 '밥만 하다가 평생 다 보낼 거냐', '허재 감독님도 혼자 산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남편은 그냥 굶었더라. 다 해둬도 안 먹는다. 냉장고 옆, 세탁기 옆, 밥솥 옆에는 바리케이드가 쳐져 있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한동안 헛꿈을 꿨다. 허재 감독님 정도는 할 줄 알았는데, (남편은) 아무것도 안 하고 소파에만 앉아서 이틀을 보냈더라"라고 이야기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