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타투데이

'검은태양' 남궁민, 이재균과 다시 만났다.. "그 날 무슨 일 있었냐"

박정수 입력 2021. 09. 24. 22:57 수정 2021. 09. 24. 22:57

기사 도구 모음

'검은태양' 남궁민과 이재균이 만났다.

24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검은태양'에서는 한지혁(남궁민 분)과 이춘길(이재균 분)이 다시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제압당한 이춘길은 "내가 직접 정보를 전해줬다. 정말 기억이 안나냐"고 하자, 한지혁은 "지금부터 그 날 무슨 일이 있었는지를 하나도 빼지 말고 얘기하는 거야"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검은태양' 남궁민과 이재균이 만났다.

24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검은태양'에서는 한지혁(남궁민 분)과 이춘길(이재균 분)이 다시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제이(김지은 분)는 이춘길의 흔적을 추적. 한지혁과 함께 그가 있는 창고로 향했다. 제압당한 이춘길은 "내가 직접 정보를 전해줬다. 정말 기억이 안나냐"고 하자, 한지혁은 "지금부터 그 날 무슨 일이 있었는지를 하나도 빼지 말고 얘기하는 거야"라고 말했다.

1년 전 중국에서 이춘길은 한지혁에 "지금 바로 여기서 떠나야 한다. 우리 애들이 여기로 오고 있다. 아무리 생각해도 그쪽에서 정보가 센 것 같다"며 "아무래도 그 둘 중에 정보를 흘린 사람이 있는 게 틀림없다. 황모술이 선양에서 큰 판을 벌일거라는 말이 있다. 동료들한테도 목적지를 비밀로하고 외부 연락 차단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명심해라. 지금부터 누구도 믿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MBC 드라마 '검은태양'은 일 년 전 실종됐던 국정원 최고의 현장요원이 자신을 나락으로 떨어뜨린 내부 배신자를 찾아내기 위해 조직으로 복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매주 금·토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스타투데이 박정수 객원기자]

사진 MBC 방송 화면 캡처

ⓒ 스타투데이 & star.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