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티브이데일리

'검은 태양' 남궁민, 이재균 잡기 위해 김지은과 공조

최하나 기자 입력 2021. 09. 24. 22:31

기사 도구 모음

'검은 태양' 남궁민과 김지은이 공조를 시작했다.

24일 밤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극본 박석호·연출 김성용) 3회에서 한지혁(남궁민)은 1년 전 그날 자신을 찾아온 인물이 이춘길(이재균)이라는 걸 떠올렸다.

이에 한지혁은 1년 전 사건에 대한 실마리를 찾기 위해서는 이춘길을 찾기로 결심했다.

이후 한지혁은 이춘길을 찾기 위해 유제이(김지은)와 공조하기 시작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검은 태양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검은 태양' 남궁민과 김지은이 공조를 시작했다.

24일 밤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극본 박석호·연출 김성용) 3회에서 한지혁(남궁민)은 1년 전 그날 자신을 찾아온 인물이 이춘길(이재균)이라는 걸 떠올렸다.

이에 한지혁은 1년 전 사건에 대한 실마리를 찾기 위해서는 이춘길을 찾기로 결심했다.

한지혁은 도진숙(장영남)을 찾아가 "오늘부로 이 사건에서 손을 뗐으면 한다"고 장광철(신문성) 사건에서 빠지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지혁은 "그냥 일주일 정도 병가를 내고 싶다"고 했다.

이를 들은 도진숙은 "어제까지만 해도 물불 안가리고 뛰어들 것처럼 굴더니 병가를 내겠다"고 말하며 한지혁을 의심했다.

이에 강필호(김종태)가 말리려고 들자 도진숙이 이를 저지했다. 그러면서 도진숙은 "상태가 안 좋으면 쉬어야지"라고 한지혁의 뜻을 수용했다. 도진숙은 대신 총을 두고 가라고 했다.

이후 한지혁은 이춘길을 찾기 위해 유제이(김지은)와 공조하기 시작했다. 한지혁은 "회룡 출신에 탈북자 출신이다. 이 사람을 통해서 이춘길이라는 이름을 아는지 심문해봐. 이모 조카 사이다"라고 지시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MBC '검은 태양']



copyright(c) TV Daily.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