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1

'원더우먼' 이하늬, 불륜녀 박정화에 "다시는 얼씬도 하지 마" 경고

이지현 기자 입력 2021. 09. 24. 22:30

기사 도구 모음

'원더우먼' 이하늬가 박정화와 대면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원더우먼'에서 강미나(이하늬 분)는 남편 한성운(송원석 분)과 몰래 만나는 박소이(박정화 분)를 보고 분노했다.

특히 강미나는 박소이를 향해 "얻을 거 하나 없는 이 싸움에 난 안 낀다"라더니 "둘이 뭘하든 말든 둘 사이는 알아서 하시고, 다시는 이 집에 얼씬도 하지 마라"라고 경고해 눈길을 모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SBS '원더우먼'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원더우먼' 이하늬가 박정화와 대면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원더우먼'에서 강미나(이하늬 분)는 남편 한성운(송원석 분)과 몰래 만나는 박소이(박정화 분)를 보고 분노했다.

이날 주차장에 있던 강미나는 뒤이어 등장한 차량을 발견했고, 둘의 불륜 현장을 목격했다. 박소이는 당당했다. 강미나를 보고는 "오랜만이네요?"라고 인사했다. 강미나는 "누구?"라고 물었다. 당황한 한성운은 "뉴스에서 봤을 거 아니냐, 아나운서다"라고 알렸다.

뒤늦게 상황 파악이 된 강미나는 "아 둘이 그렇고 그런 사이인데 내가 알고 있었다? 근데도 뻔뻔하게 여기를 드나들었다고?"라며 황당해 했다. 박소이는 적반하장 태도로 나왔다. "그만해라, 큰소리 나기 시작하면 그 쪽만 망신인데"라며 비웃은 것. 강미나는 "망신? 우리나라가 언제부터 이랬냐. 뉴스도 하신다는 분이 경우가 없어도 너무 없네"라고 코웃음을 쳤다.

특히 강미나는 박소이를 향해 "얻을 거 하나 없는 이 싸움에 난 안 낀다"라더니 "둘이 뭘하든 말든 둘 사이는 알아서 하시고, 다시는 이 집에 얼씬도 하지 마라"라고 경고해 눈길을 모았다.

한편 '원더우먼'은 비리 검사에서 하루 아침에 재벌 상속녀로 인생 체인지! 빌런 재벌가에 입성한 불량지수 100% 여검사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lll@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