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정상훈, ♥아내·자녀들 친정 行에 미소 폭발.."유부남만 알 수 있는 마음" (편스토랑)

강현진 입력 2021. 09. 24. 22:18

기사 도구 모음

'편스토랑' 정상훈이 아내의 친정을 가자 자유를 만끽했다.

이날 와이프가 아이들과 친정에서 자고 온다는 소식을 들은 정상훈은 신이 난 듯 기쁨을 표출했다.

그러다 아내가 방송을 볼 것을 생각한 정상훈은 "이렇게 좋아하면"라며 "애들도 보고 싶다. 와이프도 보고 싶다"라고 하지만 미소를 숨기지 못했다.

그러다 정상훈에게 한 통의 전화가 왔고, 아내가 친정에 갔다며 집으로 후배를 초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강현진 인턴기자) '편스토랑' 정상훈이 아내의 친정을 가자 자유를 만끽했다.

24일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새우'를 주제로 한 32번째 메뉴 개발 대결이 이어졌다.


이날 와이프가 아이들과 친정에서 자고 온다는 소식을 들은 정상훈은 신이 난 듯 기쁨을 표출했다. 그러다 아내가 방송을 볼 것을 생각한 정상훈은 "이렇게 좋아하면"라며 "애들도 보고 싶다. 와이프도 보고 싶다"라고 하지만 미소를 숨기지 못했다. 이어 "나만의 파티를 시작해볼까"라며 맥주를 마시던 정상훈. 자신만의 시간을 보내면서 "기분째여헤"라고 해 눈길을 끌었다.

그러다 정상훈에게 한 통의 전화가 왔고, 아내가 친정에 갔다며 집으로 후배를 초대했다. 들뜬 그의 모습을 보던 김재원은 "저건 유부남만 알 수 있는 마음이다. '쇼생크탈출'에서 탈출한 느낌이다"라며 폭풍 공감했다. 그런가 하면 친구들 도착까지 20분 전, 정상훈은 초스피드로 요리를 시작했다. 오이와 토마토, 메추리알, 치즈를 이용한 색색이 샐러드를 완성했다.

사진=KBS 2TV 방송화면

강현진 기자 jink08@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