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스타뉴스

'편스토랑' 짠돌이 정상훈, 10년만 자가 마련 "아내랑 노력했다"

한해선 기자 입력 2021. 09. 24. 22:10 수정 2021. 09. 24. 22:13

기사 도구 모음

'편스토랑' 정상훈이 살림꾼 면모를 뽐냈다.

이창용은 정상훈의 집을 둘러본 후 정상훈에게 "이런 질문하기 좀 그런데 자가냐"라며 "'내 거다'라는 느낌이 확 난다"라고 물었고, 정상훈은 "10년 만에 와이프랑 나랑 노력해서 (집을 샀다)"고 말했다.

이에 정원영은 "나는 장래희망이 정상훈이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상훈은 낙곱새에 삼겹살 구이를 올린 '낙곱새드삼'을 메뉴로 선보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한해선 기자]
/사진=KBS 2TV '편스토랑' 방송 캡처

'편스토랑' 정상훈이 살림꾼 면모를 뽐냈다.

24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편스토랑'에서는 '새우'를 주제로 한 32번째 메뉴 개발 대결이 펼쳐졌다.

정상훈은 뮤지컬 배우 정원영, 백주희, 이창용을 집들이에 불러 요리 대접을 했다.

이창용은 정상훈의 집을 둘러본 후 정상훈에게 "이런 질문하기 좀 그런데 자가냐"라며 "'내 거다'라는 느낌이 확 난다"라고 물었고, 정상훈은 "10년 만에 와이프랑 나랑 노력해서 (집을 샀다)"고 말했다.

이에 정원영은 "나는 장래희망이 정상훈이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상훈은 낙곱새에 삼겹살 구이를 올린 '낙곱새드삼'을 메뉴로 선보였다.

/사진=KBS 2TV '편스토랑' 방송 캡처

정원영이 정상훈의 '낙곱새드삼' 요리를 보고 "형은 모든 요리를 집에서 다 하는 것 같다"고 하자 정상훈은 "돈 쓰는 게 아까워서"라며 웃었다.

이어 정원영은 "형이 내 주변 남자 사람 중에서 요리를 제일 잘 하는 것 같다. '편스토랑' 딱 상훈이 형 것 같다. 내가 봤을 때 형은 '양꼬치 앤 칭따오' 이후 (편스토랑으로) 또 한 번 날개를 달 것 같다"고 극찬했다. 정상훈은 갈비뼈를 왕관 모양으로 만든 비주얼 폭발의 양갈비 요리 '램크라운'도 선보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