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경향

'두 번째 남편' 오승아, 남기택 살인한 범인이었다

김한나 온라인기자 입력 2021. 09. 24. 19:1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MBC 방송 캡처


‘두 번째 남편’ 남기택을 죽인 범인은 오승아였다.

24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에서는 남기택을 사고로 죽여버린 오승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윤재경(오승아)은 남기택이 대국 제과 이름으로 영업을 하고 있었으며 봉선화(엄현경)와 문상혁(한기웅)과의 관계를 알고 있는 것을 알고 분노했다. 그는 회사에서 비상구에서 나오는 봉선화와 남기택을 발견했다.

윤재경은 남기택에게 “프로젝트 진행 한종오 씨로 바꾸겠어요. 그 이유, 남기택 씨가 잘 알 텐데요. 간도 크지. 부정 경쟁 방지법 위반, 법적 처벌 받는 거 모르시나? 신고할 테니까 변호사 구하세요. 오늘부로 남기택 씨는 대국 제과 직원 아닙니다”라고 말했다.

다급하게 윤재경을 막은 남기택은 “좋은 게 좋은 거라고 이번 한 번만 눈감아주십시오. 문 대리하고도 사이좋게 합의하자고 했습니다. 문상혁 대리 애 딸린 유부남이던데요. 우리 집에 홍보 하러 와 준 봉선화랬나? 그 친구 끔찍이 위해주면서 양다리 걸치고 있던데. 그런 남자랑 결혼하는 건 팀장님 자유지만 회장님 허락은 받으신 거예요?”라고 물었다.

MBC 방송 캡처


그 말에 분노해 윤재경이 뺨을 내려치자 남기택은 “이렇게 파르르 하는 거 보니까 회장님 모르시는구나? 우리 윤 팀장, 회장님 딸이잖아. 회사를 대표하는 사람이 왜 이렇게 말이 짧아! 애 딸린 유부남 꾀어서 결혼하는 거 회사에 소문나면 대국 제과 망신일 텐데 괜찮겠어? 나도 한 번 얘기해보지 뭐. 회장님이 알고 있는지 모르고 있는지. 만약 몰랐다면, 우리 윤 팀장 결혼은 끝나는 거고 만약 알고 있다면 내가 처벌받으면 되는 거고, 둘 중 하나네”라고 비아냥거렸다.

신고하겠다고 나가려는 윤재경을 붙잡은 남기택은 “야. 넌 뭐가 그렇게 떳떳해? 서로 잘못했으면 한 번쯤 봐줄 줄도 알아야지! 팀장님, 우리 좋게 협상을 하자고. 팀장님만 눈감아주면 누이 좋고 매부 좋은 거잖아. 왜 자꾸 긁어서 부스럼을 만들어”라고 협박했다. 이에 윤재경은 “너 같은 버러지가 갈 곳은 경찰서야. 각오해”라고 말했다.

그 말에 윤재경을 붙잡고 몸싸움을 벌이던 남기택은 발을 헛디뎌 계단에서 굴러떨어져 머리를 부딪치고 말았다. 충격받은 윤재경은 김수철(강윤)에게 전화를 걸어 “수철아, 나 어떻게 해”라고 전했다.

전화를 받은 김수철이 봉선화를 뒤로하고 비상구에 간 그는 남기택이 숨을 쉬지 않는 것을 확인했다. 119를 부르려는 김수철을 막은 윤재경은 “내가 죽인 게 아니야. 무슨 말인지 알겠지? 아버지 귀에 상혁 씨랑 봉선화, 그 할머니까지 밝혀지면 난 끝이야. 이제 와서 포기할 수 없어”라며 눈물 흘렸다.

윤재경은 CCTV를 없애고 남기택 휴대폰으로 봉선화에게 만나자고 연락을 보냈고 그것을 봉선화가 발견하게 됐다.

한편 MBC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은 매주 월~금 오후 7시 5분에 만나볼 수 있다.

김한나 온라인기자 klavierk@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