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이데일리

'나 혼자 산다' 키X기안84, 전현무 '무무상회' 첫 손님 등장

황효원 입력 2021. 09. 24. 16:52

기사 도구 모음

'나 혼자 산다'에서 방송인 전현무가 개최한 기부 행사 무무상회에 웹툰작가 기안84와 그룹 샤이니 키가 찾아온다.

첫 손님으로 등장한 기안84와 키는 무무상회 곳곳을 누볐다.

전현무가 애타게 기다린 손님 키는 방송국 소품실부터 용산 전자상가까지 아우르는 무무상회를 보고서 마치 보물섬을 마주한 듯한 리액션을 선보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나 혼자 산다’에서 방송인 전현무가 개최한 기부 행사 무무상회에 웹툰작가 기안84와 그룹 샤이니 키가 찾아온다.

‘맥시멀리스트 끝판왕’ 전현무의 집에서 펼쳐진 ‘무무상회’는 방역 수칙을 준수하며 시간제 시스템으로 한 타임당 2명씩 팀별로 입장하는 방식을 활용해 진행됐다.

전현무는 무무상회 오픈을 앞두고 영업 전략 세우기에 몰두하는 한편 무무상회를 통해 무지개 모임 대표 패셔니스타인 키에게 ‘패션부심’을 인정받아 보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첫 손님으로 등장한 기안84와 키는 무무상회 곳곳을 누볐다. 전현무가 애타게 기다린 손님 키는 방송국 소품실부터 용산 전자상가까지 아우르는 무무상회를 보고서 마치 보물섬을 마주한 듯한 리액션을 선보였다.

키는 찰떡같은 코디는 물론 피팅 모델까지 자처하며 일일 아르바이트생 박재정을 뛰어넘는 맹활약을 펼쳤다. 무무상회 주인장 전현무는 “키가 들고 있으면 물건이 그냥 예뻐 보여요”라며 무한 신뢰를 보였다.

무무상회 소식을 듣고 첫 손님으로 달려온 기안84 답게, 등장하는 아이템마다 일말의 고민도 없이 “이거는 나 할래”라고 외치며 양손 가득 기부 파티에 동참했다.

황효원 (woniii@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