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스포츠서울

"KBS판 '기생충'"?..'신사와 아가씨' 지현우가 돌아왔다[종합]

김선우 입력 2021. 09. 24. 15:32

기사 도구 모음

KBS 공채 출신 배우 지현우가 오랜만에 주말극으로 안방극장을 찾는다.

24일 KBS2 새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지현우는 "오랜만에 주말드라마로 인사드리다 보니 그 부분에 있어서 한편으론 영광"이라면서도 "예전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드려야겠다는 생각이 많이 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서울 | 김선우기자]KBS 공채 출신 배우 지현우가 오랜만에 주말극으로 안방극장을 찾는다.

24일 KBS2 새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신사와 아가씨’는 ‘오케이 광자매’ 후속으로 자신의 선택에 책임을 다하고 행복을 찾아가는 ‘신사’와 흙수저 ‘아가씨’가 만나면서 벌어지는 파란만장한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지현우를 비롯해 이세희, 강은탁, 박하나 등이 출연할 예정이다. 지현우는 이번 작품으로 세 아이의 아빠면서 한 기업의 회장 역으로 분한다. 지현우는 “오랜만에 주말드라마로 인사드리다 보니 그 부분에 있어서 한편으론 영광”이라면서도 “예전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드려야겠다는 생각이 많이 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또 “아무래도 호흡이 긴 작품이다 보니, 그 작품 안에서 여러가지 면을 보여드릴 수 있을 거 같다. 그 부분들이 조금 더 자연스럽게 보이기 위해 많은 노력과 연습을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지현우는 ‘올드 미스 다이어리’로 단숨에 국민 연하남으로 떠오른 바 있다. 이번에는 극중 이세희의 연상남으로 활약한다. 이어서 그는 “기존 작품보다 조금 더 진지하고, 사랑에 대해서도 아이가 있기 때문에 사랑을 해도 되는지에 대한 고민을 갖고 있고 조심스럽다”며 “그렇지만 사랑하는 마음은 깊고 따뜻해서 그런 것들을 어떻게 잘 표현할지 고민하고 있고, 고전 작품이나 소설을 보면서 참고했다”고 설명했다.

지현우와 호흡을 맞출 여자 주인공으로는 500대1 경쟁률을 뚫은 이세희가 발탁됐다. 신창석PD는 “이세희는 오디션을 봤는데, 너무 귀엽고 연기도 잘해서 발탁했다. ‘우리도 신데렐라 만들어보자’는 마음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세희는 “처음엔 단단이 사촌동생으로 오디션을 봤는데 1차를 보고 나서 2차 오디션 때 단단이임을 알게 됐다. 안될줄 알았는데 합격 전화를 받고 나서 아무 말도 못했다. 꿈 꾸는 기분이었다. 작품에 누가 되지 않도록 단단하게 임할 것”이라고 다부진 각오를 밝혔다.

이세희는 ‘국민 오뚜기’라는 목표도 전했다. 그는 “어떤 슬픔에도 다시 일어서는 단단이처럼 저도 다시 일어서서 앞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신사와 아가씨’는 ‘KBS판 기생충’을 자신해 기대감을 높였다. 신PD는 “아이가 셋인 신사의 집에 흙수저 아가씨가 가정교사로 들어오게 되고, 운전기사로 아버지가 들어오고, 어머니에 오빠까지 들어와서 사는 ‘기생충’의 밝은 버전”이라며 “우리 드라마엔 사랑이 많다. 사랑이 이뤄지는 과정들을 시청자 분들께서 하나씩 확인하시며 재미를 느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설명했다.

25일 오후 7시 55분 첫 방송.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KBS2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