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MBC연예

이달의 소녀 츄×희진, 숙소 언급 "12명이 한 집에 살아" (구해줘! 홈즈)

김혜영 입력 2021. 09. 24. 15:06

기사 도구 모음

오는 26일 방송되는 MBC '구해줘! 홈즈'(연출:임경식,이민희 /이하 '홈즈')에서는 걸그룹 '이달의 소녀'의 희진과 츄가 매물 찾기에 나선다.

이날 방송에서는 학주근접을 원하는 세 자매가 의뢰인으로 등장한다.

대학 입학 후, 서울로 상경한 세 자매는 함께 살 집을 찾고 있다고 밝히며, 세 자매의 학교 위치를 고려해 강북지역을 선호한다고 말한다.

인근에 지하철역이 3곳이나 있는 트리플 역세권으로 무엇보다 의뢰인들이 원하는 학주근접 매물이라고 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는 26일 방송되는 MBC ‘구해줘! 홈즈’(연출:임경식,이민희 /이하 ‘홈즈’)에서는 걸그룹 ‘이달의 소녀’의 희진과 츄가 매물 찾기에 나선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이날 방송에서는 학주근접을 원하는 세 자매가 의뢰인으로 등장한다. 이들은 사촌 자매지간으로 어린 시절부터 같은 동네, 같은 학교를 다니며 친자매처럼 지냈다고 한다. 대학 입학 후, 서울로 상경한 세 자매는 함께 살 집을 찾고 있다고 밝히며, 세 자매의 학교 위치를 고려해 강북지역을 선호한다고 말한다. 이들은 방 2개 이상을 희망했으며, 서울살이의 로망으로 복층공간과 빨래를 말릴 수 있는 야외공간을 바랐다. 예산은 전세가 2억 원대로 최대 3억 원까지 가능했으며, 반전세로는 보증금 무관, 월세 최대 50만 원까지 가능하다고 밝혔다.

복팀에서는 걸그룹 ‘이달의 소녀’의 희진과 츄가 인턴코디로 출격한다. 두 사람은 현재 멤버 12명 전원이 한 집에 살고 있다고 말한다. ‘홈즈’의 찐팬이라고 밝힌 희진은 독립을 하게 된다면 복층이 있는 집에서 살고 싶다고 말해 이목을 집중 시킨다.

장동민과 함께 출격한 두 사람은 의뢰인들과 같은 나이대로 의뢰인의 입장에서 집을 찾아주겠다며 남다른 각오를 다진다. 장동민은 오프닝부터 상큼발랄 과즙미를 폭발시킨 두 사람의 모습에 더불어 하이텐션을 보여 눈길을 끈다. 그 동안 다른 게스트들과는 다소 저기압(?)으로 발품을 팔았던 장동민은 이번 발품에서는 귀여움 치사량을 초과하는 등 극심한 온도차를 보여 웃음을 선사한다.

세 사람은 노원구 공릉동으로 향한다. 2021년 준공한 매물로 건물 안팎으로 CCTV와 무인 택배함 등 보안시설이 완비되어 있다고 소개한다. 희진은 널찍한 거실 등장에 세 자매가 다함께 ‘홈트’를하기 적당하다고 추천한다. 츄는 희진을 숨은 운동 고수로 소개하며, 플랭크 자세로 9분 동안 버틴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 이에 장동민은 자신도 플랭크에 자신 있다며, 즉석에서 희진과 플랭크 대결을 펼친다. 과연, 이번 대결의 승자는 누가 될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어 복팀의 코디들은 성북구 하월곡동의 신축 오피스텔을 소개한다. 인근에 지하철역이 3곳이나 있는 트리플 역세권으로 무엇보다 의뢰인들이 원하는 학주근접 매물이라고 한다. 첫째의 학교까지 대중교통으로 10분, 둘째와 셋째의 학교까지는 약 20분 걸린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학주근접을 원하는 대학생 세 자매의 집 찾기는 26일 밤 10시 40분 MBC ‘구해줘! 홈즈’에서 공개된다.

iMBC 김혜영 | 사진 제공 : MBC

저작권자(c) MBC연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