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뉴스엔

'신사와 아가씨' 안우연X윤진이 "첫 촬영부터 진한 스킨십, 케미 엄청나"

이하나 입력 2021. 09. 24. 14:49

기사 도구 모음

안우연과 윤진이가 진한 스킨십을 예고했다.

안우연과 윤진이는 9월 24일 오후 2시 온라인으로 진행된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극본 김사경, 연출 신창석) 제작발표회에서 캐릭터에 대해 소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안우연, 윤진이

[뉴스엔 이하나 기자]

안우연과 윤진이가 진한 스킨십을 예고했다.

안우연과 윤진이는 9월 24일 오후 2시 온라인으로 진행된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극본 김사경, 연출 신창석) 제작발표회에서 캐릭터에 대해 소개했다.

안우연은 동생 박단단과 애증의 남매 관계인 오빠 박대범 역으로, 윤진이는 이영국의 동생이자 고생을 모르고 살아서 철이 없는 이세련으로 분해 러브라인을 그린다.

러브라인 케미스트리에 대해 안우연은 “윤진이를 처음 만났는데 동갑이더라. 성격도 통하는게 있어서 이 친구와 연기하면 편하겠다 생각했다”며 “심지어 첫 촬영부터 꽤 진한 스킨십을 하더라. 주말드라마에 방영해도 되는지 생각이 들 정도로 너무 놀랐다. 스킨십도 촬영 마다 있으니까 더 편해지더라. 윤진이 씨와의 연기 케미스트리는 엄청 나다. 이 정도로 진한 스킨십은 처음이다”고 말했다.

윤진이 역시 “이렇게까지 스킨십을 많이 한 배우는 처음이다. 깜짝 놀랐다. 가족 드라마니까 많이 잘라주시지 않으셨을까”라고 예상했다.

한편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는 자신의 선택에 책임을 다하고 행복을 찾아가는 ‘신사’와 흙수저 ‘아가씨’가 만나면서 벌어지는 파란만장한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25일 오후 7시 55분 첫 방송. (사진=KBS)

뉴스엔 이하나 bliss21@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