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MK스포츠

'신사와 아가씨' 지현우 "아빠 역할은 처음, 세 아이와 친해지려 노력"

김나영 입력 2021. 09. 24. 14:48

기사 도구 모음

'신사와 아가씨' 지현우가 아빠 연기를 위해 노력한 점을 밝혔다.

24일 오후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 제작발표회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한편 '신사와 아가씨'는 자신의 선택에 책임을 다하고 행복을 찾아가는 '신사'와 흙수저 '아가씨'가 만나면서 벌어지는 파란만장한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신사와 아가씨’ 지현우가 아빠 연기를 위해 노력한 점을 밝혔다.

24일 오후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 제작발표회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이날 신창석 감독을 비롯해 배우 지현우, 이세희, 강은탁, 박하나, 안우연, 윤진이, 이종원, 이일화, 오현경, 서우진이 자리에 참석했다.

지현우는 “아이 아빠는 처음이라서 아이들에게 찾아가서 연습하고 지내다보니까, 시간을 보내다 보니까 아이들에게 받는 게 많더라”라고 말했다.

‘신사와 아가씨’ 지현우 사진=KBS
이어 “제가 시간을 낸다고 생각했는데 이게 나를 위한 거라는 생각이 들더라. 아이들에게 빠져들게 되더라”라며 “(아이들과 친해지기 위해)캐치볼 치고, 배드민턴 치고 밥도 먹고 산책을 하면서 친해졌다”라고 덧붙였다.

또 윤진이는 “이번에도 철부지 역할이라 (전작과)비슷하긴 한데, 성숙된 연기를 보여주려고 노력을 했다. 잘 보여주고 있는지 모르겠지만 업그레이드된 연기를 위해 노력을 많이 하고 있다”라고 이야기했다.

한편 ‘신사와 아가씨’는 자신의 선택에 책임을 다하고 행복을 찾아가는 ‘신사’와 흙수저 ‘아가씨’가 만나면서 벌어지는 파란만장한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오는 25일 오후 7시 55분 첫방송.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